•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美 트럼프 취임 1년-국내정치] 백악관 권력 ‘막강’·對언론관계 ‘험악’·지지율은 ‘꼴찌’

  • 기사입력 2018-01-12 11:2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배넌 사태로 가신 ‘충성도’ 확인
민심은 이반 지지율 32% 기록
미디어에는 “가짜뉴스” 공격
공약이행·경제정책은 ‘합격’ 평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취임 후 가족을 비롯한 최측근과 강경파 인물들로 백악관을 채우며 권력 강화를 꾀했다. 잇따른 스캔들로 지지율은 역대 최저 수준을 기록했고 언론과는 연일 전쟁을 벌였다. 그가 일관되게 내세워온 ‘미국 우선주의’는 국제사회의 원성을 사기도 했지만, 미국의 경제적인 성과는 일면 거둔 것으로 평가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에 입성한 후 장녀인 이방카 트럼프와 사위인 재러드 쿠슈너를 백악관 선임고문으로 임명했다. 이방카-쿠슈너 부부는 트럼프의 국정 수행에 작지 않은 영향력을 미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지난해 7월에는 초대 국토안보부 장관을 지낸 강경파 존 켈리를 비서실장에 임명해 ‘러시아 스캔들’로 인한 위기를 정면돌파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오는 20일 취임 1년을 맞는다. 기존의 외교관례와 통상협정을 뒤집는 미국 우선주의 및 보호무역의 강경노선은 국제질서의 큰 변화를 몰고 왔다. 경제 회복에 힘입어 ‘트럼프노믹스’에 대한 평가는 국내외에서 긍정적인 평가를 얻고 있지만, 최악에 이른 여론 지지도와 대 언론관계의 악화, 각종 논란 및 스캔들은 남은 3년간의 임기완수와 재선 도전이 쉽지 않을 것이라는 예고를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브루킹스연구소의 조사 결과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의 백악관 주요 참모진 교체율은 34%로 역대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61명의 주요 참모들 가운데 21명이 사임 또는 경질되거나 자리를 옮겼다.

트럼프는 최근 언론인 마이클 울프가 발간한 책 ‘화염과 분노’를 계기로 가신들의 충성도를 확인했다. 이 책에서 2016년 대선 당시 트럼프 캠프 주요 인사와 러시아측과의 회동을 ‘반역적’이라고 폭로한 스티브 배넌 전 백악관 수석 전략가와 트럼프 대통령은 미디어를 통해 일대 설전을 벌였다. 결과는 트럼프 대통령의 판정승이었다. 백악관과 정가의 주요 인물들이 트럼프 대통령을 옹호한 반면, 배넌은 후원자를 잃고 극우매체에서도 자리를 잃는 등 미국 보수 정치계에서 사실상 ‘왕따’가 됐다.

그러나 민심은 이반했다. AP통신이 지난달 16일(현지시간) 발표한 여론조사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율은 32%로 역대 대통령 취임 1년 때와 비교해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언론과도 잘 지내지 못했다. 자신에게 비판적인 미국 언론을 줄곧 ‘가짜뉴스’라고 부르며 언론과 전쟁을 벌여온 그는 ‘가짜뉴스 시상식’까지 예고했다.

다만 그는 세제 개혁과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 탈퇴, 파리 기후변화협약 탈퇴 등의 공약은 이행했다.

보호무역주의를 앞세운 ‘트럼프노믹스’는 세계 경제를 출렁이게 했지만, 미국의 입장에서는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회복과 실업률 하락 등 경제 지표가 개선되고 증시가 유례 없는 호황을 누리는 등 나름의 성과를 거둔 것으로 평가됐다.

김현경 기자/pink@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中東 여인~시선 사로잡는 섹시 란제리~~~
    中東 여인~시선  사로잡는  섹시 란제리~~~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서커스? NO~~섹시하고 아찔하게~~~~
    서커스? NO~~섹시하고 아찔하게~~~~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