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금투협, 회장선거 앞두고 ‘시끌시끌’

  • 기사입력 2018-01-12 09:1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금융노조 개혁요구에 금투협 정면반박…논란은 여전

[헤럴드경제=윤호 기자]금융투자협회 제4대 회장선거를 앞두고 사무금융노조가 ‘밀실야합’이라고 비난하고 있다.

이에 대해 금투협 측은 공식자료를 통해 정면 반박했다. 하지만 일각에선 정관에 있는 선거규정이 다소 투명하지 못하는 지적이 제기된다.

12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전날 사무금융노조는 금투협 회장선거 후보추천 과정이 비공개로 진행된 사실을 지적하며 후보추천위원(후추위) 명단 공개와 후보선정기준ㆍ면접결과 공개 등을 요구했다.

금투협 전경

노조 측은 “이같은 밀실야합 방식이라면 누가 추천위원이 되느냐에 따라 차기 협회장의 명암도 선명하게 갈린다”면서 “차라리 이사회에서 선출하면 될 것을 에둘러 돌아가는 격”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금투협 측은 즉각 공식 보도자료를 내고 반박했으나 논란은 여전하다.

금투협에 따르면 후추위는 회원대표 이사 4명과 공익이사 6명으로 구성된 이사회에서 선출하며, 공익이사 6명 가운데 3명과 외부전문가 2명 등 5명으로 구성한다. 후추위를 구성하는 5명 가운데 공익이사 3명은 ‘셀프 선임’이 되는 것이다.

최근 금융행정혁신위원회가 한국거래소에 대해 후추위 구성원의 과반수 이상을 중립적인 외부전문가로 채워야 한다고 권고한 것도 셀프선임을 막기 위한 것이어서 주목할 대목이다. 거래소 후추위는 그나마 사외이사 5명외 외부인사 4명을 관련 협회 추천으로 받고 있는데, 금투협은 외부인사조차 내부 이사회에서 결정하고 있다는 점에서 비판의 여지가 있다.

금투협은 후보선정기준의 경우 ‘리더십과 소통능력을 갖춘 분’, ‘도덕성을 겸비하고 사회적 덕망을 갖춘 분’, ‘국제적인 안목과 역량을 갖춘 분’을 내걸고 있다.

하지만 사무금융노조 등은 이 역시 추상적인 용어여서, 후추위의 자의적 결정을 막기에 부족하다는 주장이다.

실제 금투협 관계자 대부분은 이번 해명이전에 후추위의 후보자 선정기준을 묻는 기자의 질문에 대해 “후추위의 전권이며 따로 밝혀진 것이 없다”고 답해왔다.

남은 것은 후추위 명단에 대한 공개여부다. 노조는 투명성을 위해 공개해야 한다는 입장인 반면 금투협은 외부청탁 개입소지를 차단하기 위해 공개하지 않고 있다는 입장이다. 이에 대해 전문가들은 후추위 위원들이 친정부 인사로 채워지는 경우 공정한 회장 선출이 어려워진다는 점에서 나중에라도 보완책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한다.

youknow@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아찔~ 노출패션 한계는??
    아찔~ 노출패션 한계는??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화려~섹시~ 파리의 유혹~~~
    화려~섹시~  파리의 유혹~~~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