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검찰
  • “인사 문자·덕담조차 부담돼요”…새해가 더 추운 취준생들

  • 기사입력 2018-01-05 11:3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취업난 심화에 어른들도 연락자제
송년·신년회도 취준생끼리 갖기도


지방에서 올라와 서울에서 자취하며 공무원 시험을 준비하고 있는 이모(28) 씨는 아직 지방에 있는 부모님께 새해 인사를 드리지 않았다. 지난 연말 공부에 집중한다는 의미로 휴대전화까지 없애면서 부모님께는 “당분간 연락을 드리지 못할 수 있다”고 말했다. 올해로 3년째인 공시생으로 남아있는 아들의 말에 부모님도 어쩔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 씨는 다가오는 설연휴에도 집에 내려가지 않을 계획이다. 그는 “지난 연초에는 친척들이나 지인들로부터 새해 인사 문자를 받는 것조차 부담스러웠다”며 “올해는 아예 휴대전화를 없애고 1차 시험이라도 합격하고 나서 집에 찾아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 씨같은 ‘취준생’ 들에게 연초는 더 가혹하다. 안부의 의미로 보내는 새해 인사 문자조차도 부담으로 다가오기 때문이다. 친척들도 “취업을 준비하는 조카에게 되도록 연락하지 않는다”는 경우가 많다.

취업 얘기는 명절이나 연초마다 반복되는 소재였다. “취업 준비는 잘 되가냐”, “ㅇㅇ는 벌써 취업했더라” 등의 인사가 새해 안부에 자주 들어갔지만, 최근에는 ‘금기’로 여겨지고 있다.

올해로 졸업 후 2년째 취업을 준비하고 있는 김명수(27) 씨도 매년 친척들에게 전하던 신년 안부 인사를 생략했다. 지난 연말 사촌이 대기업에 합격했다는 소식을 듣고 난 뒤에는 휴대전화도 잘 보지 않게 됐다. 김 씨는 “‘다시 시작하자. 아자 아자’ 같은 상투적인 응원 문자도 부담스러워 답장하기가 어렵다”며 “좋은 의도로 보내준 것은 알고 있지만, 받아들이는 처지에서는 부담스럽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지난 추석에 취업준비생들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 ‘언제 취업할거냐’라는 말이 명절 때 가장 듣기 싫은 말 1위(73.6%ㆍ복수응답)를 차지했다. 다른 사람의 취업 소식도 응답자의 18.8%가 듣기 싫은 말로 꼽는 등 취업 관련 얘기에 대해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덕담을 건네던 어른들도 새해 안부에 대한 부담이 커진 건 마찬가지다. 서울 송파구에 사는 백모(60) 씨는 “간단한 응원 문자도 당사자에게는 부담될 수 있다는 아내 말에 조카들에게 별다른 안부를 묻지 않았다”고 말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아예 취준생들끼리 신년 모임을 갖는 경우도 많아졌다. 한 인터넷 모임 중계 사이트에는 지난달 28일 ‘신년 맞이 취업 정보 공유’ 모임이 새로 등장해 순식간에 정원 30명이 모두 차기도 했다. 취준생 신년 모임이 인기를 끌면서 비슷한 다른 모임도 속속 등장했다. 김 씨는 “같은 취업준비생들끼리는 취업 얘기를 나누더라도 부담이 없어 편하게 인사를 했다”며 “오는 설에도 같은 스터디원들끼리 공부를 하며 연휴를 보낼 계획”이라고 했다. 유오상 기자/osyoo@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