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생활경제
  • 이랜드 “1조원 자본유치 상반기 마무리”

  • 기사입력 2018-01-04 09:4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2000억원 투자 확정, 나머지도 상반기중 완료
-“새로운 해외투자자에도 자본유치 문 열것”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 지난해 재무구조 개선에 나선 이랜드가 올해 상반기까지 1조원 규모의 자본유치 작업을 마무리하기로 했다.

이랜드그룹은 이랜드월드가 진행 중인 1조원 자본유치와 관련해 현재까지 앵커에쿼티파트너스 등에서 2000억원이 확정됐고, 나머지 8000억원은 투자 유치 구조를 새롭게 해 올 상반기 중 마무리할 계획이라고 4일 밝혔다.

이랜드리테일 뉴코아 강남점

우선 외국계 사모펀드인 앵커에쿼티파트너스로부터 1000억원 납입이 지난해 12월 29일 완료됐다. 또 해외 명망있는 투자자로부터 이달 이내 납입을 목표로 논의를 이어가고 있다고 이랜드 측은 설명했다.

이랜드 관계자는 “1차적인 재무구조 개선이 완료된 상태에서 작년 완성되지 못한 1조 퍼즐은 늦어도 올 상반기 안에는 마무리 될 수 있을 것”이라며 “재무구조 개선과 경영실적 호조를 바탕으로 보다 주도적인 입장에서 자본유치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특히 앵커에쿼티파트너스는 이랜드그룹의 자본유치와 관련한 방향성에 공감을 표시하며 향후 추가 투자 유치에 협력할 방침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이로써 이달 중 총 2000억원의 자본이 유입돼 이랜드그룹의 부채비율은 200% 이하로 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랜드그룹은 지난해 재무구조 개선 작업과 1조 자본유치 작업을 동시에 매듭지으려 했으나 투자자들과 마지막 협상 단계에서 일부 의견차가 빚어졌다. 이로 인해 보다 장기적 관점에서 총 금액을 포함 자본 유치를 순차적으로 진행하는 쪽으로 방향이 바뀌었다. 이랜드는 기존 투자희망자를 포함해 새로운 해외 투자자들에게도 투자 길을 열어 자본유치 작업을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이랜드그룹이 1조 자본유치에 공들이는 이유는 그룹의 자금 조달 방식을 완전히 바꾸려는 계획에 따른 것이다. 그간 자금 조달을 채권 발행이나 은행권 차입 등에 의존해왔으나, 자본시장과 소비형태의 변화에 따라 계열사별 상장과 자본 확충으로 ‘무차입 경영’을 지향한다는 전략이다. 이랜드그룹은 1조 자본유치를 통해 지주회사 체계 토대 마련은 물론 사업적으로도 선택과 집중을 통해 시너지를 낸다는 계획이다.

ham@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아찔~ 노출패션 한계는??
    아찔~ 노출패션 한계는??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화려~섹시~ 파리의 유혹~~~
    화려~섹시~  파리의 유혹~~~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