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설
  • [사설]대화 급물살 환영하나 비핵화 원칙 훼손은 안돼

  • 기사입력 2018-01-03 11:1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남북간 대화 분위기가 급물살을 타고 있다. 정부가 고위급 당국회담을 오는 9일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열자고 북한에 제의했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신년사에서 평창 참가를 위한 남북대화 용의를 시사한 지 만 하룻만에 우리측이 화답한 셈이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 역시 “김정은 위원장 신년사에 대한 호응”이라고 분명히 말했다. 아직 북한의 공식적인 반응은 없지만 조만간 긍정적인 답변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이 신년사라는 공개적인 방법으로 밝힌 것인만큼 굳이 거부할 이유가 없기 때문이다. 분위기는 나쁘지 않다지만 내달 9일이면 평창 올림픽이 개막된다. 시간이 없다. 북한은 우리 제안에 한시라도 빨리 대답을 해야 한다.

대화가 성사된다면 우선은 북한의 평창 올림픽 참가 방식 등에 대한 논의가 집중하는 게 순서다. 하지만 정부는 이를 계기로 군사적 긴장 완화를 포함한 경색된 남북관계 복원으로 이어지도록 유도한다는 복안이다. 정부가 회담의 명칭을 ‘고위급 당국회담’으로 한 것도 올림픽 참가를 논의하는 회담에 국한하지 않겠다는 의미가 내포돼 있다.

모처럼 마련된 대화의 자리를 남북관계 개선의 호기로 활용한다면 물론 더 바랄 나위가 없을 것이다. 그러나 첫 술에 배가 부를 수는 없는 일이다. 대화가 시작되면 본질을 벗어날 가능성은 얼마든지 있다. 특히 이 과정에서 북한은 평창 동참을 빌미로 모종의 ‘반대 급부’를 요구할 수있다. 여태까지 북한의 전략 전술을 보면 충분히 있을 수 있다. 많은 가능성을 열어놓고 대화에 충실히 임하되 확고한 원칙은 있어야 한다는 얘기다. 그 원칙은 두 말 할 것 없이 북한의 비핵화다.

사실 이번 김 위원장의 신년 제의를 바라보는 냉정한 시각이 적지않다. 대륙간 탄도미사일(ICBM) 핵탑재 최종 완성을 앞두고 시간벌기용 위장 평화공세라는 지적이 대표적이다. 한미 공조의 균열을 노리는 포석일 수 있다는 해석도 있다. 이같은 시각은 대화 분위기에 재를 뿌리자는 게 아니다. 그럴 개연성이 큰 만큼 북한의 의도에 휘말리는 일은 없어야 한다는 지적이다.

이번 평창올림픽은 남과 북 모두에 새로운 도약의 전기될만한 호재다. 대회가 성공해야하는 이유는 여기에 있다. 북한의 참가 여부는 성공 올림픽을 이끄는 가장 중요한 열쇄 중 하나다.남북 대화가 기대 이상 성과를 거둔다면 남북 경색관계도 동시에 해소하는 두마리 토끼를 잡는 결과가 될 수도 있다. 다만 아무리 대화가 중요하더라도 한미공조와 비핵화의 대원칙은 어떠한 경우에도 지켜야 한다.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中東 여인~시선 사로잡는 섹시 란제리~~~
    中東 여인~시선  사로잡는  섹시 란제리~~~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서커스? NO~~섹시하고 아찔하게~~~~
    서커스? NO~~섹시하고 아찔하게~~~~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