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추우면 꺼지는 아이폰…“0℃ 이상에서 사용하세요”?

  • 기사입력 2017-12-14 11:0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연일 이어지는 맹추위에 아이폰도 맥을 추리지 못하고 있다. 야외에서 아이폰 전원이 자꾸 꺼진다며 불편함을 호소하는 이들이 늘어나고 있다.

아이폰 사용자인 대학생 A(23) 씨는 “길에서 친구와 만날 약속을 정하던 중 배터리 20퍼센트가 남아 있었던 핸드폰이 갑자기 꺼져 당황스러웠다”고 말했다.

대학생 B(24) 씨도 “겨울에 북유럽을 여행하던 도중 갑자기 아이폰 전원이 꺼져 그날 사진을 하나도 찍지 못했다”고 말했다.

[사진=게티이미지]

겨울철 아이폰의 갑작스러운 오작동이나 전원 꺼짐을 경험했다는 아이폰 이용자들의 이야기를 종종 들을 수 있다.

이 같은 전원꺼짐 현상은 배터리 보호 정책 때문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주변의 기온이 너무 낮거나 높으면 리튬이온 배터리의 방전 속도가 빨라지기 때문에 배터리의 수명이 단축될 수 있다는 것이다.

소비자들이 불편을 호소하자 최근 애플 측은 “아이폰, 아이패드 및 아이팟 터치를 허용 가능한 작동 온도로 유지하기”라는 제목의 주의사항을 공지했다.

애플은 “주변 온도가 0~35℃(32~95°F)인 장소에서 iOS 기기를 사용하라”며 너무 낮거나 높은 온도에서 기기를 사용하지 말라고 권장했다.

주의사항에 따르면 “작동 온도 범위를 벗어난 매우 추운 환경에서 iOS기기를 사용하면 배터리 사용 시간이 일시적으로 단축돼 기기가 꺼질 수 있다”고 안내됐다.

이에 소비자들은 실질적인 대응책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겨울철 기온이 영하를 밑도는데 0℃ 이상인 곳에서만 사용하라는 것은 현실과 동떨어진 이야기라는 것이다.

일각에서는 “영하나 고온의 환경에서 긴급상황이 발생할 경우, 핸드폰이 작동하지 않으면 어떻게 하느냐”는 지적도 나온다. 네티즌들은 “배터리 보호보다 사용자를 보호해야 하는 것 아니냐”며 애플 측의 적극적인 대처를 요구하고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