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생활경제

  • 사전예약만 20만 켤레…이번엔 ‘평창 스니커즈’

  • 기사입력 2017-12-08 11:18 |장연주 기자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가죽소재·5만원…시중보다 50~70% 저렴

평창롱패딩 열풍에 이어 이번에는 평창 스니커즈가 화제가 되고 있다. 롯데백화점이 ‘평창 롱패딩’에 이어 기획하고 있는 ‘평창 스니커즈<사진>’는 7일 만에 예약자 수가 12만명, 사전예약 물량으로는 20만족을 기록했다. 당초 사전예약 준비물량은 5만족으로, 4배를 초과 달성한 수치다. 평창 스니커즈는 1인이 2족 구매가 가능해 대부분이 2족을 사전예약한 것으로 분석된다.

8일 업계에 따르면, 롯데백화점은 이달 1일부터 7일까지 ‘평창 스니커즈’의 사전예약을 받았다. 지난 6일 기준 예약 수량은 초기 준비수량 5만족의 60%인 3만족을 넘어섰고, 7일 오후에는 8만5000족을 넘어섰다. 또 이날 오후 7시까지는 13만켤레를 기록했고, 결국 자정까지 20만 켤레를 기록했다. 


평창 스니커즈는 롯데백화점이 평창 롱패딩에 이어 좋은 품질의 상품을 합리적인 가격에 선보이기 위해 기획한 상품이다. 천연 소가죽 소재로 제작되며 사이즈는 220mm부터 280mm까지 10mm단위로 출시할 계획이다. 디자인은 신발 뒤축에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의 슬로건 ‘Passion. Connected’를 새겨 넣었다.

이 같은 인기 비결은 역시 가성비다. 가격은 1족에 5만원으로 소가죽 소재의 다른 스니커즈보다 50~70% 저렴하다. 비슷한 소재의 시중 제품들은 가격이 10만원을 훌쩍 뛰어 넘지만, 절반 이하 가격으로 벌써부터 입소문을 타고 있는 것이다. 다만 롯데백화점은 스니커즈 제조사는 밝히지 않는다는 방침이다.

롯데백화점 관계자는 “사전예약 물량은 전량 만들기로 했다”며 “사전예약 물량의 판매 장소와 시간 등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고, 사전예약 이외 추가로 현장판매를 별도로 할지 여부는 고민중”이라고 했다. 롯데백화점은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총괄 라이선시 사업권자로 ‘평창 롱패딩’, ‘평창 스니커즈’를 비롯해 다양한 상품을 선보이고 있다. 역대 올림픽 인기 아이템이었던 장갑을 트렌디한 한국문화인 ‘손가락 하트’ 와 접목한 손가락 하트 장갑은 출시 한달 만에 1만개가 판매될 정도로 인기를 끌고 있다. 또 20여종이 넘는 마스코트 인형과 스노우볼, 마그넷 등은 외국인 고객에게 많은 관심을 끌고 있다. 이 밖에도 롯데백화점은 800여 품목의 관련 상품을 전국 30여개의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공식 스토어’에서 선보이고 있다.

장연주ㆍ김성우 기자/yeonjoo7@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미녀 테니스 요정~ 아찔한 스매싱~~
    미녀 테니스 요정~  아찔한 스매싱~~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화려~섹시~ 파리의 유혹~~~
    화려~섹시~  파리의 유혹~~~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