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은행

  • 신한은행, 미얀마서 무역금융 세미나…인프라 협업 논의

  • 기사입력 2017-12-08 10:04 |강승연 기자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헤럴드경제=강승연 기자]신한은행은 지난 5일부터 이틀 간 미얀마 양곤에서 현지 중앙은행 등 금융기관과 무역회사 관계자 200여명을 초청해 ‘2017 무역금융세미나’를 개최했다고 8일 밝혔다.

신한은행은 이번 세미나를 통해 현지 은행과 무역회사를 대상으로 글로벌 무역 트렌드와 외국환 법령 및 관리 체계, 무역금융 상품과 구조 등에 대한 교육을 진행했다.

또한 미얀마 현지 중앙은행과 상공회의소, 금융기관과 함께 미얀마 수출입 금융 인프라 구축을 위한 협업 방안도 논의했다. 

신한은행은 지난 5일부터 이틀간 미얀마 양곤에서 현지 중앙은행 등 금융기관과 무역회사 담당자들을 대상으로 수출입금융에 대한 교육과 협업과제를 논의하는 ‘2017 무역금융세미나’를 개최했다. 앞줄 왼쪽부터 신한은행 미얀마지점 홍석우 지점장, 미얀마 상공회의소 Mr. Tint Swai 소장, 미얀마 중앙은행 U Win Thaw 외환관리국장, 신한은행 외환사업본부 정지호 본부장. [사진제공=신한은행]

미얀마는 한반도의 3배가 넘는 국토에 천연가스 등 풍부한 지하자원과 노동력을 보유하고, 중국, 인도, 태국 등 대형시장과 국경을 맞대고 있는 지리적 요충지다. 2011년 미얀마 신정권이 출범하면서 대외 개방과 함께 환율제도 개혁, 외국인투자법 개정 등 일련의 제도 개혁에 나서면서 투자 여건이 빠르게 개선 중이다.

이에 신한은행은 지난해 9월 한국계 은행 최초로 미얀마 양곤 지점을 개점해 영업을 확대 중이며, 향후 현지 기업을 대상으로 무역제도와 환율 정보 등을 주기적으로 제공하고 심화연수를 진행해 전문화된 무역금융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외국계 은행에도 미얀마 현지기업에 대한 무역금융 업무가 허용될 것으로 전망된다”며 “앞으로 현지 기업을 대상으로 다양한 수출입 관련 선진 금융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spa@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미녀 테니스 요정~ 아찔한 스매싱~~
    미녀 테니스 요정~  아찔한 스매싱~~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화려~섹시~ 파리의 유혹~~~
    화려~섹시~  파리의 유혹~~~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