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정청래 “옵션열기 열사들 완전 포위됐다. 손들고 나와라”

  • 기사입력 2017-12-07 13:35 |김수한 기자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정청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7일 트위터에서 댓글 부대의 활동 증거인 ‘옵션열기’에 대해 언급했다.

정 전 의원은 7일 트위터에 ‘옵션열기 열사님들께 명령한다’는 제목으로 글을 올렸다.

그는 “너희들은 완전 포위됐다. 은신처도 알고 있다. 너희들이 한 짓은 이미 캡춰해 뒀다”며 “인터넷 쌩초보님들, 너희들은 숨을 곳이 없다. 얼른 반성하고 손들고 나와라. 그게 살길이다”라며 경고했다.

정 전 의원은 이어 “이제 옵션 닫기?”라며 각종 기사 댓글에 달린 ‘옵션 열기’라는 문구를 캡처해 트위터에 올렸다.

[사진=트위터 캡처]

앞서 방송인 김어준은 7일 아침 tbs 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여전히 댓글 부대가 운영된다”며 ‘옵션 열기’를 그 증거로 삼았다.

김어준은 “반신반의하는 분들이 많은데 거의 증거라고 하는 것을 가져왔다”며 “지금 포털에서 검색어 ‘옵션 열기’ 네 글자를 쳐라. 각종 기사에 달린 댓글 중 ‘옵션 열기’라는 단어가 포함된 댓글이 주르륵 나온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건 다 댓글부대가 쓴 댓글이다. 댓글을 달 때 위에서 지시를 받아 자기 아이디로 카피를 해서 댓글을 달았는데 그 앞에 ‘옵션 열기’라고하는 내용과 상관없는 걸 가져가 붙인 거다”라고 전했다.

김어준은 “바보같이 지시를 받고 카피해서 붙였는데, 맨 앞에 ‘옵션 열기’ 글까지 복사한 게 참 많다. 여전히 오늘도 달려 있는 걸 볼 수 있다. 제가 오래 전부터 봐 왔다”라며 “이걸로 몇 가지를 알 수 있다. 댓글 프로그램이 있는 거다”라고 말했다.

김어준은 “지령을 내리는 프로그램이 있는 건데 ‘옵션 열기’를 삭제하고 복사해야 하는데 컴퓨터에 익숙하지 않아서 고연령대 노년층이 (댓글 부대를) 할 가능성이 높다”고 예상했다.

그는 “댓글부대가 특정 기사에 다는데, 논리 개발자는 따로 있는 게 확실하다. 고급 정보가 있다. 문재인 대통령을 공격한다던가 여당이나 조국 민정수석도 타깃이 잘 된다”며 “지금 당장 해보시라. 제가 방송에서 이 말을 했기 때문에 지울 거다. 실시간으로 주르륵 나올 거다. 댓글부대 있고. 누가 시키고 누구 돈으로 한 건지 적폐 수사 끝나면 이거 수사해야 한다. 여전히 댓글부대 돌아간다”라고 말했다.

soohan@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미녀 테니스 요정~ 아찔한 스매싱~~
    미녀 테니스 요정~  아찔한 스매싱~~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화려~섹시~ 파리의 유혹~~~
    화려~섹시~  파리의 유혹~~~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