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뷰티&패션
  • 롱패딩, 너 어디까지 잘 나갈 거니? 키즈까지 열풍

  • 기사입력 2017-11-24 08:3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유아ㆍ아동 롱패딩도 판매 급증
-가성비 높은 제품, 더욱 각광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 이른바 ‘롱패딩 열풍’이 성인에 이어 아이들에게까지 확산되고 있다. 스포츠ㆍ아웃도어 브랜드에서 시작된 벤치파카, 롱패딩 인기가 ‘평창 롱패딩’ 열풍으로 이어지면서 유아ㆍ키즈 패션에도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

24일 업계에 따르면, 유아동 전문기업 제로투세븐의 패션 브랜드 포래즈와 알로앤루의 롱패딩은 출시 한달 만에 전체 물량의 62%가 판매됐다.

포래즈의 ‘블랙 롱 다운점퍼’는 예년보다 일찍 찾아온 한파에 포래즈 전 상품을 통틀어 11월 둘째주부터 2주째 판매량 1위를 기록하고 있다. 5세부터 초등학교 저학년 아이들이 많이 찾는 이 제품은 덕 다운 제품으로 오리솜털 50%, 오리깃털 50%로 구성된다. 10만원대 구매가 가능해 11월 초부터 판매가 급증, 일부 오프라인 매장에서 품절 사태를 빚었다. 이에 추가 리오더 여부를 검토 중이다. 

포레즈의 ‘블랙 롱다운 점퍼’
아이더의 ‘비들 키즈 다운재킷’

특히 알로앤루의 ‘오리털 와펜장식 롱점퍼’는 5만원대의 합리적인 가격대로 선보여 인기다. 오리솜털 70%, 오리깃털 30%로 보온성이 뛰어난데다 가성비가 높아 입소문을 타고 있다. 타 브랜드의 유아ㆍ키즈 브랜드 롱패딩이 20만~30만원대를 호가하는 것과 대조된다.

알로앤루는 올 겨울 강추위가 예상된 만큼, 패딩 제품의 다양화를 꾀했다. 코트 보다 패딩 제품 비중을 늘리고, 지난해에는 없었던 롱기장의 아우터를 출시했다. 기존 숏이나 미디제품에 비해 롱기장 점퍼의 경우 대략 35~38cm 정도 길어졌다. 

알로앤루의 ‘오리털 와펜장식 롱점퍼’

제로투세븐 관계자는 “두 제품은 출시 한달 만에 전체 출시 물량의 평균 판매율이 62%에 달할 정도로 인기”라며 “현 추세라면 올 시즌 판매목표인 알로앤루 70%, 포래즈 85%를 거뜬히 넘길 것으로 예상한다”고 했다.

아이더는 올 겨울 성인용 롱패딩과 함께 아동용 롱패딩도 다양하게 선보였다.

이 가운데 스포티한 벤치패딩 ‘비들 키즈 다운재킷’ 블랙 색상은 판매율 50% 이상으로 호조세를 보이고 있다. 이 제품은 프렌치 덕다운 충전재로 솜털 80%, 깃털 20%를 함유해 가볍고 보온성이 탁월하다. 활동량이 많은 아이들을 위해 부분별 디테일을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목깃 부분에 부드러운 기모를 덧댔고, 등 부분은 리플렉티브 로고플레이로 안전한 야간 활동을 돕는다.

디스커버리 익스페디션은 올해 어린이들의 활동성과 세련된 디자인을 고려한 아이템을 선보였다.

올해 키즈 패딩을 총 9000장 판매했다. 이 가운데 일명 롱패딩 벤치파카로 불리는 ‘디스커버리 키즈 레스터’는 20만원대로, 4000장의 기획 물량 중 2800여장이 판매되며 70% 가까운 판매율을 기록하고 있다. 키즈 밀포드와 패트롤 다운도 각각 1000장 가량 판매돼 30%의 판매율을 기록 중이다.

이 밖에 스포츠 브랜드 르까프는 지난해 완판을 기록한 성인용 롱 다운재킷을 올해 재출시하면서 주니어 버전도 함께 선보였다. 성인용 제품과 동일한 디자인과 무릎까지 내려오는 기장, 신축성 원단, 오리털 충전재를 적용했다. 지난 달 출시된 이 제품은 현재 초기 물량 2500장 중 1000장 이상이 팔렸다.

네파 키즈도 최근 야상형 스타일의 ‘알라스카 다운’과 롱패딩 스타일의 ‘사이폰 벤치다운’을 출시했다. 이 가운데 ‘사이폰 벤치다운’은 성인제품 인기에 힘입어 블랙 색상은 판매율 70%를 기록하며 인기를 모으고 있다.

패션업계 관계자는 “올해는 이른 한파에다 평창 롱패딩 인기로 가성비 좋은 롱패딩을 찾는 이들이 많아졌다”며 “특히 패밀리룩으로 연출하기 좋은 아동용 롱패딩 제품도 덩달아 각광받는 분위기”라고 했다.

yeonjoo7@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 엄청난 볼륨감의 소유자... '카라 델 토로'
    엄청난 볼륨감의 소유자... '카라 델 토로'
  • '칸의 여인'
    '칸의 여인'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