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종목별

  • 투타 모두 앞선 베우둠, 신예 티부라에 완승…UFN 121

  • 기사입력 2017-11-19 16:01 |조용직 기자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헤럴드경제=이슈섹션] UFC 헤비급 전 챔피언인 랭킹 2위 파브리시우 베우둠(40ㆍ브라질)이 19일 호주 시드니 쿠도스 뱅크 아레나에서 열린 UFC 파이트 나이트 121 메인이벤트에서 동급 8위 마르신 티부라(31ㆍ폴란드)에게 완승을 거두고 챔프 재도전을 향해 순항했다.

브라질유술의 달인인 베우둠은 알려진대로 세계 최고의 서브미션 파이터다. 그러나 최근 몇년간 업그레이드를 통해 타격도 무시무시한 경지에 올랐다. 트래비스 브라운을 타격으로 압도하며 판정으로 이겼고, 마크 헌트를 니킥으로 쓰러뜨려 TKO승 한 게 그 증거.

베우둠이 판정으로 승리한 뒤 양팔을 벌려 환호하고 있다.

이번 경기의 낙승 결과도 타격 우세에서 기인했다. 펀치와 킥으로 밀고 들어가 넥클린치에서 니킥을 여러 차례 시도했다. 기습 플라잉니로 티부라를 계속 긴장시켰다. 장신을 바탕으로 타격기술까지 장착하니 상대하기가 엄청나게 까다로웠다.

원래부터 좋았던 체력도 건재했다. 많은 유혈난타전을 거치며 체력에 큰 문제를 보이고 있는 경쟁자들과 달리 4라운드 태클을 시도하고 티부라에게 톱포지션을 빼앗을 정도로 지구력이 좋았다. 모든 라운드를 우세하게 마친 베우둠이 받아든 판정 채점표는 3-0(50-45,50-45,49-46) 전원일치 승리였다.

지난달 8일 UFC 216에서 월트 해리스에게 암바로 이긴 뒤 2연승을 달린 베우둠은 23번째 승리(1무 7패)로 타이틀 도전권 경쟁에서 유리한 위치에 올랐다.
onlinenews@h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미녀 테니스 요정~ 아찔한 스매싱~~
    미녀 테니스 요정~  아찔한 스매싱~~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화려~섹시~ 파리의 유혹~~~
    화려~섹시~  파리의 유혹~~~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