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현대경제硏 “한국 경제 감내가능 환율 1184원”

  • 기사입력 2017-11-19 11:21 |문호진 기자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연초대비 원화 절상률, 엔화·위안화보다 높아
환율 10% 하락하면 수출 가격 1.9% 올라

[헤럴드경제]현대경제연구원이 한국 경제가 감내할 수 있는 원/달러 환율을 1,184원으로 추산했다.

현대경제연구원은 19일 ‘원/달러 환율 1,100원 붕괴 배경과 시사점’ 보고서에서행태균형환율 추정법을 이용해 추정한 결과 3분기 기준 균형환율이 1,183.9원이라고말했다.
11월 평균 환율 1,116.0원은 대내외 경제 균형을 유지할 수 있는 균형환율보다 5.7% 고평가된 수준이라는 것이다.

연구원은 “10월 이후 외국인 순투자와 경상수지 흑자 등에 따른 달러 유입을 감안하면 11월 균형환율은 이보다 다소 낮겠지만 그렇다 해도 현재 환율 보다는 높을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pixabay]

연구원은 “고평가 추세가 장기화하면 한국 경제에 큰 어려움을 줄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연구원은 최근 원화가치 상승은 국내 경제회복세와 경상수지 흑자 지속, 정치 리스크 완화 등이 견인했다고 분석했다.

원/달러 환율 하락은 소비자물가 안정과 기업 생산비용 절감, 해외투자 유인 증가 등에 긍정적으로 기여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수출기업 채산성 악화와 수출 둔화로 인한 경제성장세 약화 등 부정적 영향이 있다고 지적했다.
연구원은 환율이 하락해도 수출 가격을 그만큼 인상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환율의 수출 가격 전가율이 -0.19로, 환율이 10% 하락할 때 수출 가격은 1.9%밖에 올라가지 않는다고 추정했다.

연구원은 환율 하락이 수출 가격 경쟁력 약화와 수출 감소로 이어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연구원은 올해 들어 우리나라 통화가치 상승률이 세계 수출시장에서 경쟁하는 일본, 중국보다 높다고 말했다.
달러 대비 원화가치 상승률은 9.7%인데 엔화는 3.5%, 위안화는 4.8%다.

연구원은 국내 경제에 대한 낙관적 전망과 한국은행의 금리인상 가능성 등으로 단기적으로 원화가치가 높은 수준을 유지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다만 북한 리스크, 국제유가 상승 가능성, 한미 간 기준금리 인상 속도 차이 등으로 원화가치가 중장기적으로는 약세로 돌아설 수도 있다고 봤다.
연구원은 환율 급락을 막기 위해 미세조정을 포함한 시장안정화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으로는 원화 강세를 이용해 자본재 투자와 해외투자를 늘려서 미래 성장동력을 확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중장기적으로 연구개발, 브랜드 가치 제고 등으로 수출 경쟁력을 높여야 한다고 덧붙였다.
onlinenews@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미녀 테니스 요정~ 아찔한 스매싱~~
    미녀 테니스 요정~  아찔한 스매싱~~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화려~섹시~ 파리의 유혹~~~
    화려~섹시~  파리의 유혹~~~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