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박근혜정부 국정원 내부보고서 “정권 명운…댓글 은폐해야”

  • 기사입력 2017-11-19 09:21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검찰, 남재준 전 국정원장 상대
’댓글 은폐 지휘‘ 의혹 본격 수사

[헤럴드경제]박근혜 정부 국가정보원이 갓 출범한 정권의 정통성에 타격을 줄 것으로 우려해 2012년 ’국정원 댓글 사건‘의 진상을 철저히 은폐하려 한 정황이 담긴 국정원 내부 보고서가 새로 발견됐다.
검찰은 당시 이 보고서가 남재준 국정원장에게까지 보고된 정황을 잡고 남 전 원장의 ’댓글 은폐‘ 가담 의혹에 관한 본격 수사에 착수했다.

19일 연합뉴스와 국정원 등에 따르면 국정원 적폐청산 태스크포스는 최근 국정원 메인 서버에서 2013년 국정원 감찰실 주도로 만든 ’댓글 수사 대책‘ 내부 보고서를 확보해 검찰에 이첩했다.
[사진=TV조선 방송 화면]

윤석열 현 서울중앙지검장이 이끄는 검찰 특별수사팀이 꾸려진 2013년 4월 무렵작성된 이 문서에는 국정원이 자체적으로 확인한 댓글 공작 실태와 향후 대처 방향 등의 내용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남 원장이 이끌던 당시 국정원은 감찰 부서를 중심으로 심리전단이 주도한 ’댓글 공작‘의 실태를 상당 부분 파악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정 당국 관계자는 “심리전단 팀원들이 한 명당 최대 60∼70개의 아이디(ID)를쓰면서 활발히 사이버 여론 조작 활동을 한 것으로 당시 국정원 수뇌부가 이미 파악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그러나 당시 국정원은 사이버 여론 조작 전모가 외부에 공개되면 갓 출범한 박근혜 정부의 정통성을 둘러싼 논란이 확산할 것을 우려해 감찰실장이던 장호중 전 부산지검장과 서천호 2차장 등 고위 간부들을 중심으로 ’현안 TF‘를 꾸리는 등 사건의 조직적 은폐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대책 보고서에는 “이번 사건의 대처에 (박근혜) 정권의 명운이 걸렸다”며 “외부에 진상이 드러나게 되면 (국정)원 역시 존폐 위기에 내몰릴 수 있다”는 취지의 내용이 담겼다.

’댓글 사건‘ 검찰 수사와 법원 재판을 조직적으로 방해하는 역할을 한 ’현안 TF‘ 구성원이던 장 전 지검장, 이제영 검사, 서 전 2차장, 문정욱 전 국장, 고일현 전국장 등을 무더기로 구속한 검찰은 남 원장이 ’정권 명운‘ 등을 언급한 내부 문건을보고받는 등 은폐에 적극적으로 가담했을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국정원 수사팀(팀장 박찬호 2차장)은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특수활동비를 상납한 혐의로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양석조 부장검사)가 구속한 남 전 원장을 이르면 이번 주 별도 사안의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댓글 수사·재판 방해 혐의를 조사할 방침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사진=TV조선 방송 화면]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미녀 테니스 요정~ 아찔한 스매싱~~
    미녀 테니스 요정~  아찔한 스매싱~~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화려~섹시~ 파리의 유혹~~~
    화려~섹시~  파리의 유혹~~~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