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식품

  • 귀순 북한군 기생충 보도에 ‘스시대국’ 일본 긴장

  • 기사입력 2017-11-17 08:27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헤럴드경제=이슈섹션] JSA를 넘다 수십 발의 총탄을 맞고 아주대병원에 입원 치료중인 북한군 병사의 몸에서 다량의 기생충이 상처 부위를 갉아 먹고 있어 수술 경과를 장담할 수 없다는 국내 언론의 보도가 화제가 됐다.
하지만 한국과 달리 경제 선진국 일본에서는 기생충 문제로 인한 사회적 고민이 심각하다.

‘사스미’ ‘스시’ 등 날 생선을 즐기는 식문화 탓에 일명 ‘고래회층’이라 불리는 ‘아니사키스(アニサキス)’라는 생선회충 공포가 늘고 있다.

고등어 참치 오징어 등 살아있는 새우나 어류의 소화기관 등에 서식하는 것으로 알려진 아니사키스. [사진=트위터 화면 캡처]

새우류와 어류의 소화기관에 주로 서식하는 아니사키스는 고등어와 참치, 연어, 오징어, 꽁치 등에 주로 기생하며, 매개체가 죽으면 내장에서 근육으로 이동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아니사키스 유충은 길이가 2~3cm에 폭이 0.5~1㎜ 정도로 흰 실처럼 보이는 것이 특징이다.

사람이 아니사키스가 포함된 날 생선 등을 잘못 섭취할 경우, 식중독과 심한 복통 등을 일으켜 일본에선 ‘아니사키스 증’이라는 용어까지 생겨났다.

아니사키스는 구충제 등을 통해 치료가 가능하지만 통증 유발과 시간이 오래 걸려 내시경 등으로 일일이 제거하는 경우가 많다. 일본에서는 매년 최소 1000여 건의 아니사키스 감염사례가 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미녀 테니스 요정~ 아찔한 스매싱~~
    미녀 테니스 요정~  아찔한 스매싱~~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화려~섹시~ 파리의 유혹~~~
    화려~섹시~  파리의 유혹~~~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