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외교

  • 북핵해법 시동 건 중국…북핵 대화국면 마련할까

  • 기사입력 2017-11-15 16:40 |문재연 기자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중국은 제19차 공산당 전국대표대회(당대회)를 폐막한 지 20여 일 만인 17일 북한에 쑹타오(宋濤) 공산당 대외연락부 부장을 특사로 파견하기로 했다.

5년 주기로 당 대회를 하는 중국이 그 결과를 북한에 설명하기 위해 특사를 보내는 것은 일종의 ‘관례’다. 하지만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 집권 이후 핵ㆍ미사일 도발 문제로 북중 관계가 악화된 상황에서 시 주석 특사의 방북이 이뤄진다는 점에서 이목이 쏠리고 있다. 


이번 특사 파견은 중국이 지난해 2월 우다웨이(武大偉) 전 한반도사무특별대표 겸 6자회담 수석대표를 북한에 보낸 이후 1년 9개월 만의 중국 고위층 방북이다. 쑹 부장은 당이 국가를 우선하는 당국가체제인 중국에서 국무원의 부장급(장관급)보다 한 급 위인데다 시 주석의 특사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을 만나친서를 전할 ‘사신’이라는 점에서 무게감이 크다.

형식은 중국 당 대회 결과를 설명하려는 차원의 당 대외연락부장의 방북이라고 하지만, 시 주석의 특사 파견을 통한 사실상 북중 양국 최고지도자의 ‘간접 대화’라는 의미도 있다. 시 주석은 그동안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방북 요청은 물론 북중 간 고위층 교류를 꺼려왔다. 쑹 부장은 19차 당대회 결과를 설명하기 위해 같은 사회주의 국가인 베트남ㆍ라오스ㆍ쿠바 등도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번 쑹 부장의 방북을 놓고 미중 간 사전합의가 있었던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시 주석은 앞서 지난 8~10일 방중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북핵ㆍ미사일 문제 해결 방안을 논의했다. 트럼프 행정부는 대북 제재를 주장한 반면, 중국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의 대북제재 결의라는 틀 속에서 제재를 이행하더라도 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한다는 원칙을 강조해왔다.

중국은 쑹 부장의 방북을 계기로 6자회담 재개 노력을 가속할 것으로 보인다. 중국은 그동안 6자회담의 중요성을 강조해왔다. 베이징 외교 소식통은 “중국 당국은 시 주석이 6자 회담 당사국 정상들과 정상회담을 마친 시점에 맞춰 대북 특사 파견을 결정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각국의 입장을 전달하면서 도발을 멈추고 대화 테이블로 나오라는 취지로 북한을 설득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munja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케이트 업튼' G컵 글래머 섹시 매력?
    '케이트 업튼' G컵 글래머 섹시 매력?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화끈~ 삼바여인 변신은 무죄~~
    화끈~ 삼바여인  변신은 무죄~~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