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짐바브웨 군부 쿠데타…“정권 장악” 발표

  • 기사입력 2017-11-15 16:16 |김현경 기자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군부, 국영방송 장악…“대통령 주변 범죄자 겨냥…무가베 안전”
-영부인 측근 재무장관 감금…대통령 사저 근처서 수십발 총성

[헤럴드경제=김현경 기자] 로버트 무가베(93) 대통령이 37년간 독재자로 군림해온 짐바브웨에서 군부 쿠데타가 일어났다.

AP통신, AFP통신, 로이터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짐바브웨 군부는 15일(현지시간) 국영방송사인 ZBC를 통해 정권을 잡았다고 발표했다.

지난밤 사이 ZBC 본사를 점령한 군부의 대변인은 중계방송된 연설에서 정권 장악이 무가베 대통령 주변에서 사회적, 경제적으로 고통을 초래한 ‘범죄자’들을 겨냥한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제공=AP-ZBC연합뉴스]

이어 무가베 대통령과 그의 가족들은 안전하고 건강하다고 설명했다.

군부는 자신들이 임무를 마치고 곧바로 복귀하는 ‘정상적인 상황’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날 무가베 대통령의 사저 근처에서 무력 충돌이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AFP통신은 이날 오전 짐바브웨 수도 하라레에 있는 무가베 대통령의 사저에서 총성이 울렸다고 보도했다.

무가베 대통령의 맨션과 가까운 곳에 사는 한 주민은 “오전 2시가 얼마 지나지 않은 시각에 그(무가베 대통령)의 집 쪽에서 3∼4분 사이 30∼40발의 총성이 들렸다”고 말했다.

로이터통신도 이날 하라레 중심가에서 커다란 폭발음이 수차례 들렸다고 목격자를 인용해 보도했다.

군부는 무가베 대통령이 살아있다고 발표했지만, 그가 독재는 막을 내릴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다.

이번 쿠데타는 최근 무가베 대통령이 경질한 에머슨 음난가그와(75) 전 부통령과 무가베 대통령의 부인 그레이스 무가베(52)의 권력 다툼과 관련된 것으로 보인다.

로이터통신은 이날 군부가 이구나티우스 촘보 재무장관을 감금했다고 정부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촘보 장관은 무가베 그레이스가 이끄는 집권 여당 짐바브웨아프리카민족동맹애국전선(ZANU-PF) 내의 파벌 ‘G40’의 핵심 인물로 알려졌다.

앞서 6일 무가베 대통령은 차기 대통령 후보로 꼽히던 음난가그와 부통령을 전격 경질했다. 이는 무가베 대통령이 부인에게 대통령직을 물려주려는 포석으로 풀이됐다.

국방장관 출신의 부통령을 지지해온 군부는 이에 공개적으로 반발했다.

짐바브웨 군부 수장인 콘스탄틴 치웬가 장군은 지난 13일 기자회견을 열고 “누가 봐도 명백하게 해방전쟁 참전용사 출신 정당 인사들을 겨냥한 숙청은 당장 멈춰야 한다”면서 “기만적인 속임수의 배후 인물들에 군대가 혁명을 보호하는 문제에 개입하는 데 주저하지 않을 것임을 상기시킨다”고 경고했다.

무가베 대통령은 1980년 짐바브웨가 영국에서 독립한 이후 37년간 집권했지만 독재와 경제 파탄 등으로 비판을 받고 있다.

pink@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화끈~ 삼바여인 변신은 무죄~~
    화끈~ 삼바여인  변신은 무죄~~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