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김동연 “3%대 성장 확실…온기 국민 체감토록 노력 강화”

  • 기사입력 2017-11-15 15:58 |이해준 기자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헤럴드경제=이해준 기자]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5일 올해 우리경제가 3%대의 성장률을 달성할 것이 확실시된다며, 성장의 질을 제고해 그 온기를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도록 최저임금 인상 등 정책적 노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부총리는 이날 경기 용인시 기흥구 보정동 카페거리에서 관계장관 합동 소상공인과의 현장간담회를 가진 후 기자들과 만나 “단정적으로 얘기하기는 그렇지만 올해 최소한 3.0%를 이루거나 넘는 성장을 할 것으로 본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4분기에 현저하게 나쁜 모습이 아닌 이상 약간의 마이너스가 나오더라도 3%는 이미 달성된 것”이라고 말했다.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5일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과 함께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일자리 안정자금 지원방안과 관련해 경기도 용인시 보정동 카페거리를 방문, 소상공인들과의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제공=기획재정부]

김 부총리는 국제통화기금(MF)이 한국의 성장률 전망을 3.0%에서 3.2%로 올린 데 대해 “3분기와 4분기 재정지출에 상당한 효율성을 기했다”며 집행된 자금이 실제로 사용되도록 재정당국이 많은 노력을 했고 그 효과가 나타나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부총리는 이어 “성장률이 중요하지만, 성장의 온기나 과실을 국민이 체감하는 것이 굉장히 중요하지만 국민의 경제나 생활에 아직 미치지못했다”며 최저임금 인상을 비롯해 성장의 질적 측면을 제고하기 위한 노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전날 IMF가 한국의 통합재정수지 흑자를 국내총생산(GDP) 대비 0.5%포인트줄여야 한다고 한 것에 대해 “IMF가 얘기한 통합재정수지에는 사회보험이 포함되며 우리는 사회보험의 적립금이 쌓이고 지출이 적어서 흑자”라고 설명했다.

김 부총리는 IMF의 지적 가운데 저출산 고령화, 여성 경제활동 인구 문제, 노인빈곤 문제 등에 대한 중장기적 대비를 위해 재정이 지금보다 더 적극적인 역할을 해야 한다는 대목은 귀담아들어야 한다고 밝혔다.

hjle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케이트 업튼' G컵 글래머 섹시 매력?
    '케이트 업튼' G컵 글래머 섹시 매력?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화끈~ 삼바여인 변신은 무죄~~
    화끈~ 삼바여인  변신은 무죄~~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