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칸타빌’앞세운 대원, 내달초 코스닥 노크

  • 기사입력 2017-11-15 11:34 |최준선 기자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베트남 시장 사업 확장세 주목

아파트 브랜드 ‘칸타빌’로 알려진 45년 업력의 중견 건설사 대원이 내달 초 코스닥 시장에 입성한다.

15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주택분양과 건설, 개발사업 전문업체 대원은 오는 16~17일 수요예측과 23~24일 공모주 청약을 거쳐 내달 1일 코스닥 시장에 상장할 계획이다. 총 공모주식 수(200만주) 가운데 20%가 일반 투자자들에게 배정된다. 희망 공모가액은 1만3000~1만5000원으로, 밴드 상단 기준 공모자금은 300억원 규모다. 대표주관사는 신한금융투자다.

지난 1972년 설립된 대원은 섬유사업을 모태로 성장한 충북 지역 대표 건설사다. 지난해 기준 매출의 87%가량을 분양 및 건축ㆍ토목 사업에서 올리고 있다. 이 회사는 국토교통부와 대한건설협회가 발표한 2017 건설사 시공능력평가에서 60위를 차지했으며, 지난 2015년 94위를 기록한 이후 지속적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회사 측은 지난 2001년 진출한 베트남 시장 내의 사업 역량을 강조하고 있다. 베트남은 외국인의 직접 투자 확대에 힘입어 최근 3년 6%대 경쟁성장률을 이어나가고 있는 신흥시장이다. 대원은 섬유와 건설 부문을 합쳐 총 8곳에 달하는 종속기업을 필두로 베트남 내 사업 기반을 확대하고 있다. 기획, 인ㆍ허가, 분양, 시공 등 전분야에서 한국식 주택사업을 선보이며 브랜드 이미지를 제고해 동남아 지역 시장을 확대하겠다는 게 회사 측 전략이다.

안정적인 실적 및 재무구조도 이 회사가 꼽은 강점이다. 지난 2014년 287억원 규모의 영업적자를 기록한 대원은 이듬해 65억원의 영업이익을 내며 흑자전환했으며, 지난해에도 170.4%의 가파른 영업이익 성장률을 나타냈다. 이같은 호실적에 힘입어, 지난 2015년 110.8%에 달했던 부채비율은 지난 상반기 55.4%로 감소했다. 최준선 기자/human@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케이트 업튼' G컵 글래머 섹시 매력?
    '케이트 업튼' G컵 글래머 섹시 매력?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화끈~ 삼바여인 변신은 무죄~~
    화끈~ 삼바여인  변신은 무죄~~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