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미술

  • [지상갤러리]

  • 기사입력 2017-11-15 11:37 |이한빛 기자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전인경 Mandala170101, Acrylic on canvas, 150×150cm, 2017

서울 마포구 와우산로의 벽과나사이 갤러리는 만다라 등 자기수양적 작품에 천착해 온 작가 전인경의 개인전 ‘헤테로포니’를 개최한다. 헤테로포니는 음악용어로, 선율의 다양성을 주기위해 하모니를 이루면서 다른음을 생성하는 연주를 말한다. 작가는 선과 원의 리디미컬한 조합으로 빛의 흐름과 색의 운율을 보여준다. 11월 30일까지.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케이트 업튼' G컵 글래머 섹시 매력?
    '케이트 업튼' G컵 글래머 섹시 매력?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화끈~ 삼바여인 변신은 무죄~~
    화끈~ 삼바여인  변신은 무죄~~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