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이병래 한국예탁결제원 사장, WFC 의장 선임될 것

  • 기사입력 2017-11-15 11:11 |문영규 기자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헤럴드경제=문영규 기자]이병래 한국예탁결제원 사장이 세계중앙예탁기관협의회(WFC) 의장으로 선임될 예정이다. 이병래 사장은 아ㆍ태중앙예탁기관협의회(ACG) 의장이기도 하다.

예탁결제원은 이병래 사장이 오는 15일(현지시간) 열리는 WFC 이사회에서 2년 임기의 의장으로 선임될 것이라고 15일 밝혔다.

이 사장은 이날부터 오는 17일까지 열리는 WFC포럼에도 참석해 개막연설을 하고 예탁결제산업의 미래전망 세션에 패널로도 참석한다. 한국예탁결제원의 신규 사업 진출 및 사업다각화 현황을 주제로 발표도 진행한다.

[사진=한국예탁결제원]

WFC는 지난 1991년 설립된 비공식 기구인 세계중앙예탁결제기관회의가 2011년 공식기구로 출범한 협의체다. 각 지역 중앙예탁결제기관(CSD) 협의회간 상호 정보공유, 공동 현안 논의 및 협력증진을 목적으로 5개지역 CSD 협의체의 135개 중앙예탁결제기관으로 구성됐다.

한편 이병래 사장은 지난 14일 홍콩에서 열린 제21차 ACG 연차총회에 참석해 의장으로 회의를 주재했다.

이 사장은 지난 4월 ACG 의장으로 선출됐다. 임기는 3년이다.

그는 그동안 ACG 부의장 제도 도입, 주요 의사결정기구인 ACG 집행위원회 구조 개선, ACG 기금관리방안 제안 등의 활동을 이어왔다.

ACG는 1997년 11월 회원 간 정보공유와 상호협력을 통해 역내 증권시장 발전에 기여하는 것을 목적으로 설립된 협의체다. 아시아ㆍ태평양 지역 24개국 34개 CSD로 구성됐다.

예탁결제원은 “앞으로도 이병래 사장은 ACG 회원기관 간 연수프로그램의 활성화, ACG의 법인화 방안 모색 및 타 지역 CSD 협의체와의 협력강화 등을 통해 ACG가 회원기관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고 국제증권시장의 발전에도 기여를 할 수 있는 조직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이병래 사장은 공식일정 이외에도 홍콩, 베트남, 몽골, 말레이시아 및 러시아 대표단과 상호 업무협력관계 구축 및 자본시장 인프라 개선을 위한 면담 실시 등 다양한 활동을 전개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ygmoon@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화끈~ 삼바여인 변신은 무죄~~
    화끈~ 삼바여인  변신은 무죄~~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