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잡힐듯 말듯’ 무성한 MB 의혹에도…檢, 아직 신중 모드

  • 기사입력 2017-11-15 10:19 |김현일 기자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박근혜 정부에서도 MB 의혹 불거져
-MB 승인한 제2롯데월드 의혹 재조명

[헤럴드경제=김현일 기자] 이명박 전 대통령은 지난해 국정농단 사태가 본격화하기 전부터 각종 의혹으로 이름이 오르내렸지만 결국 직접 수사로 이어지지는 않았다.

최근 검찰 수사로 MB정부 시절 국가정보원과 국군 사이버사령부의 정치공작 전말이 속속 드러나면서 비로소 검찰 조사가 가시화되고 있는 셈이다.

이 전 대통령의 이름은 지난해 6월 검찰 부패범죄특별수사단이 대우조선해양의 경영 비리를 겨냥해 칼을 빼들었을 때 가장 먼저 언급됐다.

2008년 2월27일 수석비서관 회의를 주재하기 위해 들어서는 이명박 전 대통령. [사진=헤럴드경제DB]

MB정부 때 남상태 전 대우조선 사장이 연임에 성공한 것과 관련해 일찌감치 청와대와 정치권 로비 의혹이 불거진 바 있다. 2010년 강기정 전 의원은 남 전 사장이 이 전 대통령의 부인인 김윤옥 여사에게 연임 로비를 벌였다는 의혹을 제기하며 불을 지폈다. 당시 청와대는 남 전 사장과 김 여사가 가까운 사이라고 인정하면서도 로비 의혹은 강하게 부인했다.

그로부터 6년 뒤 박근혜 정부 검찰이 남 전 사장을 상대로 구속 수사에 나서자 연임 로비 의혹에 다시 관심이 집중됐다. 검찰 안팎에선 MB정권을 겨냥한 사정 작업이 시작됐다는 시각과 함께 임기 말 정권의 국면전환용이라는 비판도 있었다. 그러나 수사는 이 전 대통령 내외로까지 향하지는 않았다.

같은 시기 서울중앙지검이 롯데그룹 경영 비리를 겨냥해 대대적으로 수사를 벌일 때 이 전 대통령의 이름은 또 다시 언론에 등장했다. 이번엔 제2롯데월드 인허가 의혹이 도마 위에 올랐다.

1994년 김영삼 정부 때부터 노무현 정부까지 공군 등의 반대로 16년간 번번이 ‘퇴짜’를 맞았던 제2롯데월드 프로젝트가 MB정부에 들어와서 승인되자 특혜 논란은 끊이지 않았다.

롯데그룹이 이 전 대통령의 절친한 친구이자 고려대 경영학과 61학번 동기인 장경작 당시 호텔롯데 총괄사장을 통해 교착상태에 빠진 제2롯데월드 문제를 해결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바 있다.

검찰은 장 전 사장을 출국금지하며 수사에 시동을 거는 듯 했지만 결국 조사없이 마무리했다. 당시 수사팀 관계자는 “수사에 착수할 만한 단서나 동기가 없었다. 신동빈 회장 등 핵심 관계자의 신병이 확보 안 된 상황에서 더 이상 진행은 어렵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최근 정치권에선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 주도로 제2롯데월드 인허가 의혹을 겨냥한 국민감사 청구 움직임이 일면서 해당 의혹은 다시 수면 위로 떠올랐다. 감사원이 감사에 나설 경우 그 결과가 향후 이 전 대통령을 겨냥한 검찰 수사에도 영향을 줄 전망이다.

한편 서울중앙지검 국정원 수사팀(팀장 박찬호 2차장검사)은 아직 이 전 대통령 조사에 신중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우선 구속된 김관진 전 국방부 장관과 원세훈 전 국정원장에 대한 조사부터 마무리돼야 한다는 입장이다.

joz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화끈~ 삼바여인 변신은 무죄~~
    화끈~ 삼바여인  변신은 무죄~~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