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신용카드

  • “‘가수’ 때문에”...신용카드사 순익 급감

  • 기사입력 2017-11-15 09:37 |도현정 기자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하나 제외 7개사 모두 내리막
“금리 오르는데, 이자도 못올려”

[헤럴드경제=도현정 기자]가맹점 수수료와 카드론 등으로 고수익을 올려오던 카드사들이 수수료 인하에 나선지 2개월여만에 순익이 20% 가까이 줄었다. 향후 연체이자율도 낮춰야하고 조달금리도 높아질 전망이어서 예전같은 호시절이 오기는 어려울 전망이다.

15일 카드사들의 공시에 따르면 신한과 삼성, KB국민 등 8개 전업계 카드사들의 올 3분기 순이익은 4196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0.0% 줄었다.


신한카드는 1495억원의 순이익을 기록, 지난해 동기보다 15.7%나 순익이 줄었다. 삼성카드는 순익이 지난해 3분기보다 6.3% 줄어들어 918억원으로 집계됐다. KB국민카드는 804억원으로 지난해 3분기(820억원)보다 소폭 줄어든 실적을 냈다. 롯데카드는 3분기에만 267억원의 손실을 내며 적자로 돌아섰다.

카드사 중 올 3분기 실적이 개선된 곳은 하나카드가 유일했다. 하나카드는 지난해 3분기보다 8.2% 증가한 244억원의 순익을 기록했다.

8개 카드사의 3분기까지의 누적실적을 보자면 순이익이 1조8352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7.1%나 증가한 수치다. 유독 3분기만 놓고 봤을때 실적이 안좋아진 것은 지난 8월부터 시행된 가맹점 수수료 인하의 여파로 보인다.

신용카드 가맹점 우대수수료율 적용 대상 확대, 수수료율 인하 등을 공약으로 내걸었던 문재인 대통령이 당선되자 금융위원회는 여신전문금융업법 시행령을 개정, 지난 8월부터 가맹점 수수료를 낮췄다. 연매출이 3억~5억원이었던 가맹점은 수수료율을 2% 내외로 적용받고 있었는데 이를 1.3%로 낮췄다. 연매출 2억~3억원인 가맹점은 기존 1.3%에서 0.8%로 수수료율이 낮아졌다. 카드업계는 수수료율 인하로 인해 연간 3500억원 상당의 순이익이 빠질 것으로 보고 있다.

카드업계의 향후 전망도 ‘핑크빛’은 아니다. 오는 30일 기준금리 인상이 유력한 가운데, 카드채 금리도 높아지면서 조달비용이 예전보다 증가할 것이란 전망이 우세하다. 카드사의 알짜 수입원이었던 카드론도 수익성이 예전같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법정 최고금리가 현행 27.9%에서 다음해부터는 24%로 낮아질 예정이다. 카드론 규모도 지난해의 7%를 넘어설 수 없게 규제되고 있다. 여기에 금융위는 다음해 하반기께 원가분석을 거쳐 수수료를 산정을 다시 하기로 한 상태. 한 번 더 가맹점 수수료가 떨어질 가능성도 있다.

kate01@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화끈~ 삼바여인 변신은 무죄~~
    화끈~ 삼바여인  변신은 무죄~~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