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내차

  • 현대차, 미쉐린과 손잡고 ‘전기車 전용 타이어’ 개발한다

  • 기사입력 2017-11-15 09:19 |배두헌 기자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 글로벌 최고 수준 기술력 미쉐린과 개발 단계부터 협업해 경쟁력 확보
- 전기車 특성 반영한 전용 타이어 개발로 ‘주행거리 증대 및 소음 저감’
- G80 후속 모델 등 향후 신차에 적용될 차세대 타이어 공동 연구도 추진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현대자동차가 프랑스의 세계적인 타이어 제조사 미쉐린과 손잡고 공동 기술 개발에 나선다.

현대차가 타이어 제조사와 차량 개발 단계부터 협업을 진행하는 것은 최초다. 주행거리 증대와 소음 저감 등 전기차 특성에 맞춘 혁신적인 타이어 개발로 이 시장에서 돌파구를 찾으려는 복안으로 풀이된다.

현대차는 최근 프랑스 클레르몽 페랑에 위치한 미쉐린 연구소에서 양웅철 현대차 부회장, 플로랑 미네고 미쉐린 부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현대차ㆍ미쉐린 기술협력’ 계약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현대자동차는 최근 프랑스 프랑스 클레르몽 페랑에 위치한 미쉐린 연구소에서 ‘현대차ㆍ미쉐린 기술협력’ 계약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양웅철 현대차 부회장(왼쪽)과 플로랑 미네고 미쉐린 부회장이 계약 체결 후 포즈를 취하고 있다. [제공=현대차]

두 회사는 신개념 전기차 전용 사계절 타이어는 물론 제네시스 G80 후속 모델 등 현대차의 신차에 적용할 타이어를 공동 개발해 주행성능 기술 역량을 강화해나갈 계획이다.

방점은 2020년 이후 출시 예정인 차세대 전기차 모델의 타이어 개발에 찍힌다.

현대차는 차량 개발 선행 단계부터 미쉐린의 차세대 타이어 재료와 구조 기술을 적용해 협업에 나선다.

양사는 기존 전기차가 보여준 타이어 기술력을 뛰어 넘어 저항 감소를 통한 주행거리 증대, 소음 저감 등 혁신을 추구하겠다는 방침이다.

제네시스 G80 후속 모델 등 현대차의 신차에 사용할 타이어 성능 강화도 노린다.

승차감과 핸들링, 소음 및 진동 부문에서의 고객 만족도를 극대화하기 위해 다양한 타이어 시험 및 해석 연구 부문에서 미쉐린과 공동 연구를 진행할 계획이다.

시간과 장소, 비용 등 제약에 얽매이지 않고 실제 서킷의 주행 환경을 구현해내는 ‘한계 핸들링 구현 타이어 평가법’ 등을 통해 고속 조건에서 나타나는 진동 특성을 파악할 전망이다.

현대차는 타이어 성능 평가의 효율성을 증대는 물론 향후 출시되는 신차들의 승차감 및 핸들링 성능을 더욱 강화해나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양사의 연구인력 간 상호 교육 및 교류도 활성화될 전망이다.

현대차의 타이어 설계 연구원들은 미쉐린으로부터 공정, 개발 프로세스, 타이어 성능 등에 대한 기초교육은 물론 타이어 설계와 해석에 대한 심화교육을 받고, 미쉐린의 개발 담당자들 역시 현대차로부터 차량 개발에 관한 심도있는 교육을 받게 된다.

현대차 관계자는 “이번 기술협약 체결을 통해 세계 최고 수준에 있는 타이어 업체의 기술력과 노하우를 공유할 수 있게 됐다”며 “미쉐린과의 활발한 인적자원 교류 및 기술 공동 개발을 통해 향후 선보일 전기차에 최적화된 타이어를 개발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미쉐린은 미국의 시장조사 기관인 제이디 파워가 조사한 ‘2017 신차용 타이어 고객 만족도’ 조사에서 1위를 차지하는 등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보유한 타이어 제조 업체로 인정받고 있다.

badhoney@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케이트 업튼' G컵 글래머 섹시 매력?
    '케이트 업튼' G컵 글래머 섹시 매력?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화끈~ 삼바여인 변신은 무죄~~
    화끈~ 삼바여인  변신은 무죄~~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