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빅뱅 대성, 압구정 300억대 빌딩 소유주 됐다

  • 기사입력 2017-11-15 07:0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그룹 빅뱅 대성이 300억대 빌딩 소유주가 됐다.

14일 부동산 중개업체 원빌딩에 따르면 대성은 최근 서울 압구정로데오역 인근에 위치한 지하2층, 지상 8층 건물을 매입했다. 

[사진=OSEN]

해당 건물의 총 매매가는 310억원으로 취득세 14억 3000만원을 포함하면 총 취득가격은 324억3000만원 가량이다.

대성은 보증금 12억원과 실채권액 170억원(채권최고액 204억원) 자기자본 140억 정도를 투자해 건물을 매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건물 월 임대료는 9000만원을 훌쩍 넘는다.

한편 대성은 최근 일본에서 솔로 홀 투어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으며 빅뱅은 오는 12월 30일과 31일 양일간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BIGBANG 2017 CONCERT IN SEOUL’을 개최한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