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뉴스속보

  • ‘수몰 위기’ 섬나라 투발루와 해양수산 전 분야 협력 강화

  • 기사입력 2017-11-15 06:36 |배문숙 기자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해수부, 15일 수도 푸나푸티서 양해각서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우리나라가 해수면 상승으로 수몰 위기에 처한 남태평양의 작은 섬나라 투발루의 해안방재 사업에 참여한다.

해양수산부는 15일(현지시간) 투발루 수도 푸나푸티에서 ‘한-투발루 간 항만개발 및 해안방재사업 협력에 관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침식이 이뤄지고 있는 투발루 해안 [사진=해양수산부]

이날 체결식에는 우리나라 대표로 김영춘 해수부 장관 대신 권준영 항만투자협력과장이, 투발루 측에서는 모니스 투바카 라파이 통신교통부 장관이 각각 참석했다.

전 국민이 1만여명에 불과한 남태평양의 작은 섬나라 투발루는 지구 온난화로 해수면이 매년 5mm씩 상승해 전 국토가 수몰 위기에 처해 있다. 투발루의 해발고도는 5m에 불과하다.

에넬레 소포앙아 투발루 총리가 지난해 11월 투발루에서 열린 ‘국제 원양 심포지엄’에서 우리나라 대표단과 만나 투발루의 해수면 상승 대응을 위한 기술·경제적 지원을 요청했다. 이후 해수부는 지난 8월부터 내년 6월까지 투발루 해양방재사업 기본계획 수립을 위한 조사용역을 진행하기로 했다.

해수부는 이번 양해각서 체결로 해안방재 뿐 아니라 해양수산 전 분야에 걸쳐 투발루와 우호를 증진할 방침이다. 우선, 해안방재 분야의 기술과 경험을 교류하고, 인적 자원 교류 및 교육 훈련사업도 공동 추진할 계획이다. 양국 및 제3국이 추진하는 프로젝트에 공동 참여하고, 국제기구에서 지원하는 해안방재분야 사업 참가 시에도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해수부는 녹색기후기금(GCF)으로 추진되는 이번 사업에 국내 기업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투발루 정부는 유엔개발계획(UNDP)을 통해 해수면 상승 대응 사업을 위한 녹색기후기금(GCF) 3600만달러(약 400억원)을 확보한 상황이다.

oskymoon@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화끈~ 삼바여인 변신은 무죄~~
    화끈~ 삼바여인  변신은 무죄~~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