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美 또 총기난사...캘리포니아 초등학교, 최소 5명 사망

  • 기사입력 2017-11-15 06:07 |한희라 기자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총격범, 주택가와 초등학교서 총격
텍사스 참사 이어 또 시골마을서


[헤럴드경제=한희라 기자]라스베이거스, 텍사스에 이어 이번에는 미국 캘리포니아 주 북부의 한 시골마을 초등학교에서 무차별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해 최소 5명이 사망했다.

미 일간 로스앤젤레스타임스(LAT)와 지역 방송에 따르면 14일(현지시간) 오전 8시께 캘리포니아 주도 새크라멘토에서 북서쪽으로 200㎞ 떨어진 레드 블러프 인근 란초 테헤마 마을에서 총기 난사 사건이 벌어졌다.
사진=CNN홈페이지캡쳐

경찰은 총격범이 마을 여러 곳에서 총을 쐈다고 말했다. 총격범은 경찰의 총격에 의해 사망했다. 사망자 수에는 총격범도 포함됐다.

총격범은 주택가에서 총을 쏘다가 인근 란초 테헤마 초등학교로 옮겨 다시 총을쐈다고 경찰은 전했다. 초등학교에서 최소 2명의 학생이 총에 맞아 부상했다.

테헤마 카운티 경찰은 LA타임스에 “총격범이 무차별적으로 총격을 가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총격이 모두 5곳에서 있었다고 말했다.

근처 상점 주인은 100발 가까이 총성을 들었다고 전했다.

현장에는 100명 넘는 경찰관이 출동했으며, 학생들은 안전한 곳으로 대피했다.

총격이 일어난 초등학교에 학생을 둔 한 학부모는 “총탄에 학교 건물 유리창이 연달아 부서졌고, 학생 몇 명이 상반신과 다리 등에 총을 맞았다는 말을 들었다”고 전했다.

사건이 일어난 란초 테헤마는 인구 3500명의 작은 마을이다.

앞서 인구 수백 명에 불과한 텍사스 주 서덜랜스 스프링스의 한 교회에서 지난 5일 총격범이 총기를 난사해 26명이 숨지는 참사가 일어난 데 이어 미국 전원 지역에서 총격 사건이 잇따르고 있다.

hanira@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케이트 업튼' G컵 글래머 섹시 매력?
    '케이트 업튼' G컵 글래머 섹시 매력?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화끈~ 삼바여인 변신은 무죄~~
    화끈~ 삼바여인  변신은 무죄~~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