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IT/전자/통신

  • 파이브마일즈, 차세대 블록체인 기술 사이버마일즈 개발

  • 전자상거래에 특화... 차세대 이더리움으로 주목
  • 기사입력 2017-11-14 10:18 |조갑천 기자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파이브마일즈가 개발한 블록체인 기술인 사이버마일즈와 이더리움과의 비교표
미국에서 1,200만명의 사용자를 확보한 개인간(C2C) 상거래 서비스 제공 기업인 파이브마일즈(5miles)는 차세대 블록체인 기술인 사이버마일즈(CyberMiles)를 최근 개발했다고 전했다.

사이버마일즈는 스마트계약을 위한 차세대 블록체인으로 이더리움(Ethereum)의 스마트계약보다 뛰어난 ‘스마트 비즈니스 계약(Smart Business Contract)’ 기능을 제공한다. 강력한 스마트계약 기능으로 전자상거래 애플리케이션에 최적화되어 설계된 사이버마일즈는 분산화된 상거래 애플리케이션을 손쉽게 구축할 수 있도록 상거래와 관련된 스마트 비즈니스 계약을 위한 대규모 라이브러리도 제공할 예정이다.

사이버마일즈 네트워크는 사용자의 아이덴티티를 관리하고 크레디트 이력을 저장하며, 금융 거래를 촉진하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런 모든 과정에는 중앙 데이터 저장소나 청산소(clearing house) 등이 존재하지 않기 때문에 프라이버시가 보호되고 안전성이 보장된다. 

뿐만 아니라 사이버마일즈는 컨센서스 엔진으로 최신이라고 할 수 있는 PoS(Proof of Stake)를 채택해 초당 수만건 이상을 처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더리움의 경우 작업증명(Proof of Work) 방식을 채택해 초당 10건을 처리할 수 있다. 이더리움 역시 PoS로의 전환을 추진 중이다.

사이버마일즈 토큰(CMT)은 전자상거래 사용에 최적화되어 있기 때문에 리플의 토큰(XRP)과 같은 분산화된 정산이 용이하도록 설계됐다. XRP는 대형 은행들간 거래 정산을 위한 것이지만, 사이버마일즈 토큰(CMT)은 전자상거래와 P2P(peer-to-peer) 자금 당사자들간의 거래를 정산하는 데 사용될 예정이다. 

파이브마일즈 및 사이버마일즈의 설립자 겸 CEO인 루카스 루(Lucas Lu) 박사는 지난 8일 방한해 국내 잠재 파트너 및 투자자들과 향후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파이브마일즈는 내년 1분기 중 한국 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 개인간 상거래 서비스를 선보인다는 계획을 가지고 있다. 

김예지 기자 / yjkim@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화끈~ 삼바여인 변신은 무죄~~
    화끈~ 삼바여인  변신은 무죄~~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