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뉴스속보

  • 직장인 70% ‘넵병 앓이‘…부당한 상사 지시에도 긍정 답변

  • 기사입력 2017-11-14 07:31 |김대우 기자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직장인 신조어 ‘일하기실어증’ ’직장살이’ 가장 공감

[헤럴드경제=김대우 기자]우리나라 직장인 10명 가운데 7명이 상사 지시가 부당하다고 느낄때에도 긍정적인 답변을 하는 이른바 ‘넵병’을 앓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넵병은 상사의 지시에 매번 ‘네’라고 답할 수는 없고 ‘넹’은 다소 장난스런 느낌이 들어 ‘넵’으로 대답하는 데서 유래한 직장인들의 신조어다.

14일 취업포털 커리어가 직장인 744명을 대상으로 ‘직장인의 넵병’에 대해 설문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70.3%가 ‘상사의 지시가 부당하다고 느낄 때에도 긍정적인 답변을 하는 편이다’라고 답했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긍정적인 답변을 하는 편이다’ 56.3%, ‘매번 긍정적인 답변을 하는 편이다’ 14%였다.


그럼에도 정작 ‘직장인의 넵병에 대해 들어본 적이 있다’는 답변은 38.8%에 불과했다. 하지만 직장인의 대다수가 상사의 지시에 긍정적인 답변을 하고 있다는 설문 결과로 보아 본인이 인식하지 못하는 사이에 직장인의 넵병을 앓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가장 공감되는 직장인 신조어’로는 ‘일하기실어증 (일하기 싫어서 말을 잃은 상태)’라는 답변이 29%로 가장 많았다. 이어 ‘넵병’(사내 메신저나 카카오톡 등 SNS로 업무 지시가 내려오는 경우 ‘네’가 아닌 ‘넵’으로 답하는 행동) 23.3%, ‘직장살이’(회사에서 근무하는 것이 마치 며느리가 시집살이를 하는 것처럼 힘들다) 19.1%, ‘사무실지박령’(퇴근하지 못해 사무실을 떠나지 못하는 직장인) 9.5%, ‘시상사’(시어머니 같은 상사) 8.7%, ‘쩜쩜쩜 살인마’(몰라도 질문하지 않고 혼자 끙끙대는 신입사원) 7.4%, ‘물음표 살인마’(시도 때도 없이 질문하는 신입사원) 3% 순이었다.

‘가장 공감되는 직장인의 감정표현’으로는 응답자의 41.7%가 ‘네.. (그래..알았어..)’라고 답헀다. 이어 ‘넵!!’(그래. 이건 지금 해줄게) 22.6%, ‘네?’(뭐라고?) 19.2%, ‘앗 네!’(내가 실수했음) 9.4%, ‘넹’일단 대답함. 일은 나중에 할거임) 7.1% 순으로 나타났다.

‘상대가 신속하게 지시를 따를 것이라는 생각이 드는 대답’으로는 절반 이상이 ‘네 알겠습니다’(54.6%)를 선택했고 ‘넵’(38.4%), ‘네’(6.6%), ‘넹‘(0.4%) 순이었다. 

dewkim@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케이트 업튼' G컵 글래머 섹시 매력?
    '케이트 업튼' G컵 글래머 섹시 매력?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화끈~ 삼바여인 변신은 무죄~~
    화끈~ 삼바여인  변신은 무죄~~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