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결국 돈 때문?…용인 가족 살해범, 모친 계좌서 8,000만원 인출

  • 기사입력 2017-11-01 20:3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경기 용인 일가족 살해사건 피의자인 30대가 범행 후 뉴질랜드로 도피하기 전 어머니의 계좌에서 8,000만원을 빼낸 사실이 확인됐다.

1일 금융당국 등에 따르면 이 사건 피의자 김모(35)씨는 출국 직전 자신이 살해한 어머니 A(55)씨의 계좌에 든 8,000만원을 자신의 계좌로 이체했다.

그는 출국 직전 이 돈을 출금, 뉴질랜드 달러로 환전해 도피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연합뉴스]

현재까지 경찰 조사 결과를 종합해보면, 김씨는 그간 경제적으로 궁핍한 생활을 해왔다.

올해 초부터 아내 정모(32)씨와 두 딸(7개월ㆍ2세)을 데리고 친척 집을 전전했고, 범행 한 달여 전인 지난달부터는 숙박업소에 머물렀다.

별다른 직업이 없는 김씨와 정씨는 A씨에게 경제적으로 의존해 온 것으로 전해졌다.

유족 등 주변인들은 김씨가 경제적 문제로 인해 A씨와 갈등을 빚은 적도 있다고증언했다.

이에 따라 경제적 어려움에 부닥친 김씨가 어머니와 돈 문제로 갈등을 빚다 범행을 저질렀을 가능성에 무게가 실린다.

경찰도 경제적 문제가 범행을 촉발한 원인일 수 있다고 보고, 김씨의 계좌 내역분석 등을 통해 전체 부채 규모 등을 조사하고 있다.

이와 관련, 경찰 관계자는 “아직 계좌 내역 분석이 다 끝나지 않은 상태여서 금융거래에 관해서는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말했다.

계좌 분석 결과에 따라 김씨가 어머니의 계좌에서 인출한 돈의 액수는 더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

김씨는 지난달 21일 오후 2시∼5시께 경기 용인시 처인구 아파트에서 A씨와 이부(異父)동생 B(14)군을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같은 날 오후 8시께 강원 평창군의 한 도로 졸음 쉼터에서 계부 D(57)씨에게 흉기를 휘둘러 숨지게 하고 시신을 차량 트렁크에 유기한 혐의도 받는다.

그는 이틀 뒤인 지난달 23일 정씨와 두 딸을 데리고 뉴질랜드로 출국했다가 과거 저지른 절도 혐의로 체포돼 구속돼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 엄청난 볼륨감의 소유자... '카라 델 토로'
    엄청난 볼륨감의 소유자... '카라 델 토로'
  • '칸의 여인'
    '칸의 여인'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