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통신
  • KT-인텔 “세계최초 5G 올림픽 위해 맞손”

  • 기사입력 2017-10-31 10:3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KT 5G 네트워크 기술과 인텔의 5G 플랫폼 역량 결합
- 250여평 5G 체험관도 공동으로 구축
- KTㆍ인텔 “5G 미래 제시, 상용화 앞당길 것”


[헤럴드경제=박세정 기자] KT와 인텔이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세계 최초로 5세대(5G) 시범서비스를 선보이기 위해 손을 잡았다. 성공적인 ‘5G올림픽’을 통해 5G 기술의 새 가능성을 제시하고 상용화를 앞당기는 발판으로 삼겠다는 목표다.

31일 KT는 서울 광화문 KT스퀘어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5G 시범서비스를 선보이기 위해 인텔과 협력을 선언했다.

이번 올림픽에서 두 회사는 KT의 네트워크 기술과 인텔의 5G 플랫폼 역량을 결합해 몰입감 있는 올림픽 경험을 제공하겠다는 계획이다.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대회 조직위원회와 KT관계자들이 올림픽 개폐회식장 등 주요 지역에 구축된 5G 시범망을 확인하고 있다. [제공=KT]

KT와 인텔은 평창동계올림픽을 위해 결성된 ‘5G SIG(Special Interest Group)’의 멤버다. 세계 최초 5G 공통 규격인 ‘평창 5G 규격’을 함께 제정하는 등 그동안 ‘5G 올림픽’ 준비를 위해 협력을 이어왔다.

특히 KT가 구축한 평창올림픽 5G 시범망이 규격, 단말, 시스템까지 상용화 모델에 가장 근접해 두 회사의 5G 서비스를 모두 적용할 수 있다는 점에서 이번 협력을 진행하게 됐다는 설명이다.

올림픽 관람객에게 5G 기술을 선보이기 위해 강릉 올림픽파크에 위치한 250여평의 5G 체험공간도 공동으로 구축하고 운영할 계획이다.

두 회사는 이번 올림픽에서 선보이는 5G 시범서비스가 연결성, 빠른 클라우드 접속, 초저지연 서비스를 가능하게 해 5G 기술의 상용화를 앞당길 수 있는 변곡점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오성목 KT 네트워크부문장(사장)은 “평창동계올림픽기간 동안 완벽한 5G 시범 네트워크를 세계 최초로 선보일 것”이라며 “평창, 서울 광화문 등에 5G를 구축해 전 세계에 5G의 미래를 제시하고 산업을 선도해 상용화를 앞당길 것”이라고 말했다.

샌드라 리베라 인텔 네트워크플랫폼그룹 총괄 부사장은 “평창동계올림픽 기간 동안 5G의 새 가능성을 미리 볼 수 있을 것”이라며 “네트워크, 클라우드 등 전반에 걸쳐 5G를 실현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KT는 평창동계올림픽 100일을 앞두고 내년 2월 25일까지 ‘첼린지 투게더(Challenge Together)’라는 주제로 5G를 알리는 마케팅을 진행할 예정이다.

그리스에서 성화가 들어오는 인천을 시작으로 내달1일부터 101일간 성화봉송 일정에 참여한다. 전국 16개 주요 도시의 성화봉송 지역축하행사장에서는 이동형 5G 체험존을 운영하는 등 5G 시범 서비스를 미리 선보일 예정이다.

김형준 KT 평창동계올림픽추진단장(전무)은 “KT는 성공적인 평창동계올림픽과 5G를 준비하기 위해 KT 구성원, 파트너들과 함께 도전해왔고 100일을 앞둔 이 시점부터 전국에서 KT의 5G를 알리며 국민들과 도전해나가겠다”고 밝혔다.

박세정 기자/sjpark@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테이프로 만든 예술
    테이프로 만든 예술
  • 아찔 몸매~최고 몸짱~ 섹시 매력속으로~~
    아찔 몸매~최고 몸짱~ 섹시 매력속으로~~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