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인천시, 신재생에너지-물 자립 섬 구현을 위한 지능형 플랫폼 구축 협약체결

  • 기사입력 2017-10-13 19:22 |[헤럴드경제(인천)=이홍석 기자] 기자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헤럴드경제(인천)=이홍석 기자]인천광역시는 13일 송도 G타워에서 옹진군, 벽산파워㈜ 컨소시엄과 ‘소이작도 친환경에너지-물 자립 섬 구현을 위한 지능형 플랫폼 구축’ 실행협약을 체결했다.

벽산파워 ㈜컨소시엄은 벽산파워㈜, LG전자㈜, LG히타치워터솔루션㈜, ㈜JH에너지, 가천대학교산학협력단으로 구성됐다.

인천시는 지난 2015년부터 연구기관 및 기업 등을 대상으로 신재생에너지 융합 담수화 연구사업을 지속적으로 제안해 왔다.

이 결과, 지난 2016년 산업통상자원부 주관 에너지기술개발 부문 국가 R&D에 선정된 벽산파워㈜ 컨소시엄의 사업을 인천시에 유치하고 이날 실행협약을 체결했다.

이번에 사업이 추진되는 소이작도는 인천 남서쪽 42.2㎞에 위치한 1.4㎢면적의 조그만 섬으로 큰말, 목섬, 벌안 3개 마을에 114명 65세대(2017년 9월 기준)가 거주하고 있다

생활수준 향상과 인구 및 방문객 증가로(도시형 주택 변화 및 펜션 등 관광객 유치시설 증설) 물-수요가 급증하고 있으나, 지하수 관정이 대부분 고갈돼 지난 2014년부터 제한급수를 하고 있으며, 비소 검출 등 수질악화로 관정 2개가 폐쇄된 상태로 새로운 식수원 개발이 시급한 상황이다.

인천시는 이번 협약을 통해 소이작도 주민 숙원사업인 물-부족을 해소하고 신재생에너지 전력사용으로 지속가능한 안정적인 급수체계를 구축함을 물론, 시설설치에 필요한 예산도 전액 절감하게 됐다

또한 수질관리 모니터링 및 원격제어 시스템 구축으로 상시 안전한 물 공급이 가능해 지고 담수화 시설 에너지비용을 신재생에너지 융합을 통해 절감할 수 있어 주민 가계 부담이 경감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사업은 오는 2019년 9월까지 추진된다. 국가와 기업이 총사업비 41억7700만원(국비 21억4700만원, 컨소시엄 20억3000만원) 전액 투자하는 연구 사업으로 태양광 100㎾, 에너지저장설비 300㎾h, 담수화설비 100㎥/일×2계열, 수질감시 모니터링 및 원격제어 설비 등이 구축된다.

그동안 주민설명회를 통해 시설물 설치 장소를 선정하여 지하수 관정 2개소를 개발했으며, 현재 신재생에너지 및 담수화 시설 설계ㆍ제작 및 각종 인허가 행정 절차 등이 진행 중에 있다.

내년 8월까지 신재생에너지 융합 담수화 설비를 구축해 시운전 및 수질검사 등을 통해 먹는 물 수질기준이 확보되면 주민 급수를 실시한다는 계획이다.

gilbert@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100% 무료 만화
포토슬라이드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걸그룹~ 엉밑살 보이며 노골적 섹시댄스~~~
    걸그룹~ 엉밑살 보이며 노골적 섹시댄스~~~
  •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