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뉴스속보

  • [2017년 국정감사]김현종 본부장 “농업은 우리의 레드라인…추가 개방 못해”

  • 기사입력 2017-10-13 16:31 |배문숙 기자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농업 건드리면 우리도 美 제일 민감한 곳 건드릴 것”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김현종 통상교섭본부장은 13일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협상에서 “(농업은) 우리의 레드라인”이라고 강조했다.

김 본부장은 이날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산업통상자원부 국정감사에서 미국의 농업 분야 관세 철폐 요구가 가장 우려된다는 더불어민주당 이훈 의원의 지적에 이같이 말했다.

김현종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이 13일 오전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정감사에서 한미 FTA 관련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그는 “농업은 우리에 매우 어려운 것이고 농업을 건드리는 순간 우리는 미국의 제일 민감한 것을 건드릴 수밖에 없다고 미국 측에 이야기했다”고 밝혔다.

김 본부장은 “미국 의회는 농업에 대한 불만이 없다”면서 “협상 지렛대 차원에서 미국 무역대표부(USTR) 대표가 농업을 말할 수 있지만 우리는 수용할 수 없다고 확실한 입장을 전달했다”고 강조했다.

김 본부장은 미국의 세탁기 세이프가드(긴급수입제한조치) 조치에 대한 최종 판결이 나오면 삼성전자와 LG전자가 미국에 수출하는 세탁기 공장이 있는 태국, 베트남 정부에 세이프가드에 대한 세계무역기구(WTO) 제소를 설득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또 삼성전자와 LG전자가 미국에 세탁기 재고를 많이 수출한 상태이며 내년과 2019년 초에 미국에 투자하는 가전 공장이 가동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중국의 ‘사드 보복’을 해결하기 위해 미국에 공동보조를 요청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이것에 대해 미국에 구체적인 이야기를 한 적이 없다”면서도 “언급해보겠다”고 말했다.

김 본부장은 “중국과는 오는 18일 공산당대회가 끝나면 대화를 시작해 문제를 원만히 해결해야 하는데 첫 좋은 징조로 통화스와프가 해결됐다”고 밝혔다.

oskymoon@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미녀 테니스 요정~ 아찔한 스매싱~~
    미녀 테니스 요정~  아찔한 스매싱~~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화려~섹시~ 파리의 유혹~~~
    화려~섹시~  파리의 유혹~~~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