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종목별

  • 류중일, LG 사령탑 공식 취임…“개혁 속도 내면 우승의 문 열린다”

  • 기사입력 2017-10-13 15:42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류중일(54) LG 트윈스의 줄무늬 유니폼을 입었다.

LG는 13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류중일 감독 취임식을 열었다. 계약 조건은 3년 총액 21억원(계약금 6억원, 연봉 5억원)으로, 국내 감독 최고 대우다.

경북고와 한양대를 졸업한 류 감독은 1987년 삼성에 입단해 1999년 시즌 종료 뒤 삼성 코치로 지도자 생활을 시작했다.

2011년 삼성 사령탑에 올라 2014년까지 4년 연속 정규시즌·한국시리즈 통합 우승의 금자탑을 쌓았고, 2015년에도 정규시즌 1위를 차지했다.


2016년 팀이 9위에 그친 뒤, 감독 자리에서 물러나 기술자문이 된 류 감독은 프로 데뷔 이후 줄곧 몸담았던 삼성을 떠나 LG에서 새롭게 지도자 경력을 이어간다.

류 감독은 삼성에서 정규시즌 통산 810전 465승 12무 333패, 승률 0.583의 기록을 남겼다.

류 감독은 양상문 전 감독의 바통을 이어받아 리빌딩을 끊김 없이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류 감독은 “지난 2∼3년간 LG에서 추진해온 리빌딩을 한마음으로 이어가야 한다는 생각”이라며 “선후배 간의 긍정적인 경쟁을 통해 미래를 향한 개혁에 속도를 내야 한다. 그러면 우승의 문이 열린다고 생각한다”고 힘줘 말했다.

그는 “선수와 지도자 인생에서 바로 지금, 가장 설레고 가슴 떨리는 도전을 하고 있다”며 “심장이 떨린다. LG의 신바람과 잘 어울려 내년 시즌 작은 돌풍을 일으킬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100% 무료 만화
포토슬라이드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걸그룹~ 엉밑살 보이며 노골적 섹시댄스~~~
    걸그룹~ 엉밑살 보이며 노골적 섹시댄스~~~
  •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