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고재해

  • “朴정권 모든 말 거짓…2기 특조위 출범ㆍ세월호 의혹 전면 재조사 강력 촉구”

  • 기사입력 2017-10-13 11:28 |신동윤 기자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세월호 유가족ㆍ시민단체, 광화문광장서 기자회견
-朴정권 최초보고 시점 조작 문건 발견 규탄
-2기 특조위 출범 통해 전면 재조사 촉구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전날 청와대가 밝힌 박근혜 정권의 세월호 참사 관련 조작 의혹에 대해 세월호 유가족과 관련 시민단체들이 2기 특조위 출범을 통해 세월호 참사에 관련된 의혹을 풀기위해 전면 재조사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이어 박근혜 정권에서 세월호 참사 당일 보고서를 조작하고 은폐하려 했던 책임자들을 처벌해야 한다고도 목소리를 높였다.

416가족협의회와 416연대, 416국민조사위원회는 13일 오전 서울 종로구 416세월호광장(광화문광장)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416가족협의회와 416연대, 416국민조사위원회는 13일 오전 서울 종로구 416세월호광장(광화문광장)에서 박근혜 정권의 세월호 참사 관련 조작 의혹을 규탄하기 위한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신동윤 기자/realbighead@heraldcorp.com

박래군 세월호 참사 국민대책회의 공동운영위원장은 “공개된 충격적인 사실을 보고 분을 참을 수 없었고, 지금껏 드러난 사실 모두가 조작ㆍ은폐된 것은 아닐까란 의혹이 들기 시작했다”며 “11월 중 국회에 발의된 사회적참사 특별법이 통과되는 것은 물론, 조속히 2기 세월호 특별조사위원회가 발족돼 지금껏 밝혀지지 않은 의혹의 진실을 밝히길 바란다”고 주장했다.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은 지난 12일 오후 긴급 브리핑을 통해 “국가안보실 전산파일에서 세월호 사고 당일 상황보고 일지를 사후에 조작한 자료가 담긴 파일 자료를 발견했다”며 “가장 참담한 국정 농단의 표본적인 사례로 수사기관에 수사를 의뢰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발견된 문건에는 2014년 4월 16일 청와대 위기관리센터가 박 전 대통령에게 세월호 참사 최초 상황보고를 한 시점이 오전 9시 30분으로 돼 있었으나, 6개월 뒤인 10월 23일 수정 보고서에는 보고 시점이 오전 10시로 수정됐다는 것이다. 임 실장은 “대통령에게 보고된 시점을 30분 늦춘 것”이라며 “보고 시점과 대통령의 첫 지시 사이의 시간 간격을 줄이려는 의도로밖에 볼 수 없는 대목”이라고 말했다.

박 전 대통령이 지난해 헌법재판소에 제출한 답변서에서는 이른바 ‘세월호 7시간’ 의혹에 대해 “당일 관저에서 정상적으로 근무하면서 오전 10시를 시작으로 총 7차례에 걸쳐 보고를 받고 구조 지시를 내렸다”고 밝힌 바 있다.

유경근 416가족협의회 집행위원장은 “지금껏 박근혜 정권 청와대와 국정원 모두 오전 9시 20분께 언론보도를 보고 상황을 최초 인지했다고 했지만, 바견된 최초 상황보고에는 오전 8시 35분 세월호 참사가 발생한 것으로 기재돼 있었다”며 “이 같은 사실을 볼 때 지금껏 박근혜 정권이 한 모든 것이 거짓이라 확신하며, 세월호 출항부터 침몰까지 모든 사항에 대해 원점에서 전면 재조사할 것을 다시 한 번 촉구한다”고 했다.

이 자리에서 세월호 유가족과 시민단체들은 세월호 관련 책임자들에 대한 조사와 수사, 처벌에 착수해야한다고도 말했다.

박 공동운영위원장은 “현재 세월호 참사 관련 행위로 인해 책임지고 처벌받은 사람이 하나도 없다”며 “박 전 대통령, 김관전 전 국가안보실장, 김기춘 전 비서실장을 비롯해 세월호 참사와 관련해 책임이 있는 사람들에 대한 제대로 된 수사 및 처벌이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 집행위원장은 “세월호 참사와 관련한 은폐 과정에 관여했거나 알고 있는 모든 관련자들이 이젠 양심에 따라 고백할 때”라며 “현 문재인 정부 내에서도 존재하고 있는 세월호 적폐 세력들도 청산해야만 하며, 이것이 촛불시민들의 바람을 온전히 담아내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416연대와 416가족협의회는 오는 14일부터 매두 토요일 416세월호광장에서 세월호참사 2기 특조위 설립과 사회적참사 진상규명 특별법 입법을 촉구하는 촛불문화제를 개최할 계획이다.

realbighead@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100% 무료 만화
포토슬라이드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걸그룹~ 엉밑살 보이며 노골적 섹시댄스~~~
    걸그룹~ 엉밑살 보이며 노골적 섹시댄스~~~
  •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