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판 커지는 ETF시장…자산운용사, 선점 발걸음 ‘분주’

  • 기사입력 2017-10-13 11:33 |정경수 기자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시장점유율, 삼성 51% 압도적 1위
2위 미래에셋, 섹터 강점 전략 대응


상장지수펀드(ETF) 시장이 규모뿐만 아니라 원자재, 통화 등 기초자산도 다양해지며 ETF만으로도 자산배분이 가능하졌다. 이른바 ‘EMP(ETF Managed Portfolio)’ 시장이 열린 것이다. ETF 투자 수요를 선점하기 위한 자산운용사들의 발걸음도 분주해졌다.

13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삼성자산운용이 상장한 77개 ETF의 순자산총액은 15조4351억원으로 집계됐다. 시장점유율은 51.3%에 달해 ETF시장에서 독보적 1위 자리를 굳건히 지켰다.

이어 미래에셋자산운용(22.1%)과 KB자산운용(8.2%)이 2, 3위를 기록했지만 1위와의 격차는 여전히 컸다. 


중소형 운용사의 입지는 더욱 좁았다. 빅3 운용사들의 시장점유율 합계는 81.6%에 달했고 나머지 10개 운용사들이 20%가량을 차지했다.

시장점유율을 늘리려는 열띤 경쟁 속에서 각 운용사들은 갓 열린 ‘EMP(ETF 자문 포트폴리오)’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ETF 상품 라인업 강화에 나섰다. EMP는 포트폴리오 자산의 50% 이상을 ETF에 투자하는 포트폴리오 전략으로, 자산관리와 연계돼 최근 미국 및 유럽 시장에서 새롭게 부상하고 있는 시장이다.

권민경 자본시장연구원 연구원은 “ETF를 활용해 시장보다 높은 수익률을 추구하려는 투자자들이 늘고 있다”며 “향후 ETF를 활용한 자산배분 수요는 크게 확대될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삼성자산운용은 시장 내 압도적 주도권을 활용해 EMP시장도 선점하겠다는 전략이다. 15년 전 국내 최초로 ETF(KODEX200)를 상장한 삼성은 전통적인 상품유형에서 강점을 보이고 있다. 삼성이 보유하고 있는 상품군 내 시장지수와 파생상품(레버리지ㆍ인버스) ETF의 자산비중은 각각 45.0%, 22.0%에 달한다.

최근에는 EMP시장을 대비해 상품 다변화도 꾀하고 있다. 최근 2년 사이 출시한 상품만 33개에 이른다.

이미 ‘업계 최다(95개)’ 상품 라인업을 갖추고 있는 미래에셋자산운용은 시장지수뿐만 아니라 섹터, 해외지수 상품 강화를 통해 EMP시장에 대응한다는 전략이다. 특히 최근 IT, 헬스케어 등 섹터ETF 상품을 강화한 덕에 보유 상품군 내 섹터ETF 자산비중이 14.7%로 성장, 해외지수(14.0%)를 넘어섰다.

정경수 기자/kwater@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미녀 테니스 요정~ 아찔한 스매싱~~
    미녀 테니스 요정~  아찔한 스매싱~~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화려~섹시~ 파리의 유혹~~~
    화려~섹시~  파리의 유혹~~~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