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경찰

  • [단독]동양생명, 경우회에 160억 뜯길 뻔 했다

  • 기사입력 2017-10-13 09:52 |김진원 기자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헤럴드경제=김진원 기자]전ㆍ현직 경찰관 150만명 모임으로 관제데모를 열고 자금을 받은 혐의로 검찰 수사 중인 재향경우회가 경찰병원 장례식장 현대화 사업에 동양생명과 사업추진협약서를 맺었던 사실이 확인됐다.

동양생명 측은 협약 체결 이후 추가 진행 논의가 없어 사업을 접는 것으로 파악했으나 경우회는 청와대와 경찰청에 동양생명의 이름을 넣은 협약서를 들고 다니며 지원을 받았다.


더불어민주당 김영호 의원실이 동양생명으로부터 확보한 ‘경찰병원 시설개선사업 사업 추진 협약서’에 따르면 2013년 5월 재향경우회는 구재태 전 경우회장이 대주주인 한국경우AMC, 대한민국재향경우회와 경찰병원 사업 추진 협약서를 작성했다.

160억원의 사업비를 들여 경찰병원 장례식장을 리모델링 및 증축하고 임대료 명목으로 수익을 얻는 구조다. 이후 동양생명 측은 경우회로부터 추가 연락이 없어 사업 진행이 되지 않는 것으로 파악했다.

그러나 경우회는 청와대와 경찰청, 경찰병원에 ‘동양생명과 200억원을 들여 사업을 진행하겠다’며 보고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은 구재태 경우회장과의 독대 자리에서 사업을 진행하라고 했다. 경찰청은 민간자본인 동양생명이 돈을 들여 사업을 진행하는 것은 맞지 않다며 반대입장을 전달했다.

이후 경우회는 자체 회사인 경우상조로부터 120억원을 들여와 사업을 하는 방향으로 선회했으나 경찰병원장이 반대했고 자금조달이 여의치 않아 끝내 사업이 무산됐다.

이러한 과정에 대해 경우회가 국정원을 통해 현대제철로부터 고철 사업을 따왔던 것처럼 경찰청을 거쳐 또 하나의 수익 사업을 만들고자 했던 것이라는 의혹이 제기된다.

동양생명 측은 “경우AMC에서 부동산 관련 일을 하던 사람이 사업제안을 해 협약을 체결했던 것으로 160억원의 사업비가 200억원으로 늘어난 것에 대한 논의는 전혀 알지 못했던 사실이다“고 했다.

또 “이후 논의 과정을 살피면 수익률도 점착 악화되는 등 좋을 게 없는 사업이었으나 청와대 및 경찰청에 동양생명이 사업을 하겠다고 계속 보고서가 올라갔다니 당황스럽다”고 했다.

더불어민주당 김영호 의원은 “박근혜 대통령의 지시 한마디로 사업이 추진된 것도 문제이지만 경우회가 이를 이용, 경찰병원 장례식장 현대화 사업에 동양생명을 끌어들 인 것은 전형적인 권력형 비리 사건”이라고 했다.

jin1@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미녀 테니스 요정~ 아찔한 스매싱~~
    미녀 테니스 요정~  아찔한 스매싱~~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화려~섹시~ 파리의 유혹~~~
    화려~섹시~  파리의 유혹~~~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