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생생코스닥] 유바이오로직스, 플라스틱 튜브제형 변경 공급

  • 기사입력 2017-10-12 13:55 |김지헌 기자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 700만도즈 중 500만도즈

[헤럴드경제=김지헌 기자] 코스닥 상장사 유바이오로직스(대표이사 백영옥)는 정정계약을 통해 총 700만도즈 중 500만도즈에 대하여 플라스틱 튜브제형으로 변경, 공급하기로 했다고 12일 밝혔다. 기존 유리바이알 제형에 비하여 공급단가가 낮아져 총 공급금액은 약 111억원으로 변경되었다. 유바이오로직스는 지난 8월 세계보건기구(WHO)로부터 새롭게 PQ승인 받은 플라스틱제형(유비콜플러스)으로 변경하여 유니세프에 공급할 것이라고 발표한 바 있다. 당시 회사는 지난 6월 700만도즈(약 134억원)의 경구용 콜레라 백신을 공급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회사 관계자는 “플라스틱 튜브제형의 공급단가가 낮아 총 계약금액은 줄어들었지만, 원액부터 완제품까지 모든 과정을 자체적으로 해결할 수 있으며, 외주가공비 및 부자재의 비용감소와 불필요한 생산비용에 대한 절감이 가능하기 때문에 원가적인 측면에서는 훨씬 유리해졌다”며 “또 기존 유리병 제형(유비콜)에 비해 부피와 무게가 3분의 1가량 줄어 운반과 보관이 용이하고 복용이 편리해져 국제방역 프로그램 진행에 큰 기여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오픈애즈]

실제로 지난 10월 4일 WHO 산하기관(GTFCC)에서는 국제구호단체와 파트너들을 소집한 총회를 통해 오는 2030년까지 콜레라 종결을 위한 국제적인 로드맵을 제시한 바 있다.

로드맵의 주요내용은 콜레라의 영향을 받은 47개국을 중심으로 경구용콜레라 백신(OCV)과 수질ㆍ위생관리의 다중 분야 접근방식의 전략을 실행, 콜레라로 인한 사망률을 90%까지 줄이고, 20개국에 대한 공중보건 위협을 제거할 수 있다는 것이다.

특히, OCV에 관해서는 콜레라와의 전쟁을 위한 게임 체인저로 정의하고 국가별 수요가 구체화되면 사용량이 증가할 것이라고 봤다. 파트너인 세계백신면역연합(GAVI)는 2018년, 2019년, 2020년에 각각 4400만도즈, 5900만도즈, 7600만도즈의 백신이 필요할 것으로 내다봤다.

raw@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미녀 테니스 요정~ 아찔한 스매싱~~
    미녀 테니스 요정~  아찔한 스매싱~~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화려~섹시~ 파리의 유혹~~~
    화려~섹시~  파리의 유혹~~~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