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금수저’ 미성년자 보유주식 5000억 넘어

  • 기사입력 2017-10-12 11:10 |박영훈 기자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만 18세 이하 미성년자가 보유한 주식평가액이 5천억원을 훌쩍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국회 정무위원회 민병두 의원(더불어민주당)이 한국예탁결제원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주주명부상 미성년자가 보유한 상장사 733곳의 주식평가액은 5천209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들이 보유한 주식은 5천713만7천90주로, 총 발행주식(292억6천455만257주)의 0.2%를 차지했다.

보유 주식과 발행주식 수, 연령의 기준일은 작년 12월31일이며, 조사는 예탁원을 명의변경대리인으로 선임한 회사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연령별로 살펴보면 만 14∼18세 청소년이 보유한 주식평가액은 2천710억원, 만 8∼13세 어린이의 주식평가액은 1천780억원이었다. 미취학 아동인 만 0∼7세가 보유한 주식의 평가액은 718억원으로 조사됐다.

시가총액 1천억원 이상인 대기업 470곳 가운데 만 14∼18세가 보유한 주식평가액이 가장 컸던 상장사는 엔에이치엔엔터테인먼트로, 258억원이었다.

다음으로 보광산업(204억원), 삼성전자(128억원), 홈센타홀딩스(100억원) 순이었다. 8∼13세 어린이의 보유 주식평가액이 가장 컸던 상장사는 보광산업(187억원), 미취학 아동의 경우 맥쿼리한국인프라투융자회사(33억원)였다.

미성년자 주식 보유자에게 돌아간 배당금 총액은 2017년 지급 기준 시 48억원으로, 14∼18세(23억원)가 가장 많은 배당금을 받았고, 이어 8∼13세(17억원), 0∼7세(8억원) 순이었다.

민병두 의원은 “미성년자가 보유한 상장 주식평가액이 5천억원으로, 상속·증여가 제대로 이뤄졌는지 면밀한 검토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박영훈 기자/park@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100% 무료 만화
포토슬라이드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걸그룹~ 엉밑살 보이며 노골적 섹시댄스~~~
    걸그룹~ 엉밑살 보이며 노골적 섹시댄스~~~
  •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