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통신

  • 통신비 부담 논란...‘과소비’도 한 몫

  • 기사입력 2017-10-12 06:53 |최정호 기자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최고급 프리미엄 단말기 선호도 높고
-여기에 요금제도 5만원 이상 고가 요금제 선호 현상 뚜렷



[헤럴드경제=최정호 기자]번호이동 또는 신규가입을 통해 이동통신 서비스에 가입한 소비자 절반 가량이 5만원 이상 고가 요금제를 선택했다. 높은 단말기 보조금과 무제한 데이터의 사용 편의성에 익숙해진 소비자들과, ‘고비용 고할인’이라는 이통사의 전략이 맞아 떨어진 결과다.

12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김성수 의원이 녹색소비자연대와 함께 실시한 ‘이동통신 단말기 관련 소비자인식조사’ 결과 단말기 구입 시 10명 중 8명(82.3%)이 1~3만원 대의 저가 요금제 대신 통상 5만원이 넘는 ‘중고가 요금제’에 가입했다.

‘단말기 구입 당시 소비자가 가입한 요금제’를 묻는 질문에 3만원 미만의 저가요금제를 선택한 소비자는 16.3%에 불과했고, 3만~5만원 38.9%, 5만~10만원 이상 고가 요금제를 선택한 경우도 43.4%에 달했다. 여기에 단말기 할부금, 부가서비스 비용 등을 추가하면 실질 부담은 월 10만원이 훌쩍 넘게 된다.

이런 고가 요금제 선호 현상의 이유로는 ‘단말기 할인’이 손에 꼽혔다. 구입 방법과 관련 ‘단말기 지원금’을 받고 단말기를 구입했다는 소비자가 44.2%로 가장 많았다. 선택적 약정 할인 40.0%, 일시불 구입 10.3%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지원금을 받은 소비자의 10명 중 7명(69.9%)은 고가요금제 등 ‘특정 요금제’를 사용하는 조건이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 같은 ‘고비용 선호 현상’은 단말기 선택에서도 예외가 아니다. 사용 중인 단말기 구매 가격을 조사한 결과 70~90만원 미만 18.8%, 90만원 이상 16.3% 등 소위 최신형 프리미엄 고가단말기 사용자가 35.1%에 달했다. 여기에 50만원에서 70만원 사이 준 프리미엄급 단말기 사용자 16%까지 더하면 절반이 넘는 소비자가 50만원 이상의 스마트폰을 선택한 것이다.

반면 공짜폰은 5.9%, 30만원 미만의 저가단말기는 17.1%에 불과했다. 30만~50만원 미만의 중저가 실속 모델은 20.9%에 머물렀다.

소비자 절반 이상(58.5%)은 기기변경을 통해 이동통신사에 가입했으며, 번호이동 25.7%, 통신사 최초 가입 11.0%, 동일한 통신사 해지 후 가입 4.3% 순으로 나타났다. 단말기를 구입한 장소는 일반 이동통신 대리점 및 판매점이 67.4%로 가장 높게 나타났고, 온라인 shop 20.7%, 하이마트나 삼성디지털플라자 등 6.7%, 이마트나 롯데마트 등이 0.7%, 해외직구 0.2% 순이다.

김 의원은 “설문조사에 따르면, 대다수 소비자들은 이동통신 대리점 및 판매점을 통해 30만~90만 원대 휴대폰을 짧게는 1년, 통상 3년에 한 번씩 교체하며, 통신사의 ‘고가요금제 유인 정책’에 따라 휴대폰 구입 시 특정 요금제를 선택하거나 약정기간을 설정해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choijh@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화끈~ 삼바여인 변신은 무죄~~
    화끈~ 삼바여인  변신은 무죄~~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