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아이폰8 이달 말 국내 상륙…배터리 균열 논란 극복할까?

  • 기사입력 2017-10-08 09:52 |박도제 기자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이달 27일부터 아이폰8 예약판매 시작 전망
-기존 아이폰7 업데트한 수준 평가 속 미온적 반응
-배터리 균열 논란 조사 결과 결정적 영향 미칠 듯


[헤럴드경제=박도제 기자]애플의 신작 아이폰8 시리즈가 이달말께 국내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배터리 팽창 논란을 넘어설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8일 휴대폰 관련 업계에 따르면 애플 코리아는 이달 27일 이통 3사를 통해 아이폰8 예약판매를 시작하고 다음 달 3일 국내에 출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애플 홈페이지 캡처]

당초 한국 시장은 아이폰8의 3차 출시국으로 애초 10월 중순 출시가 유력했지만, 명절 연휴 등이 겹치면서 일정이 늦춰졌다. 미국과 일본 중국에서는 지난 22일 판매가 시작됐다.

한국의 경우 오는 27일 예약판매가 예상되지만, 이 보다 일주일 빠른 일정도 저울질 중인 것으로 전해진다.

한국에 앞서 출시된 미국 일본 중국에서의 반응은 미온적이다.

아이폰8의 경우 애플의 최신 프로세서인 ‘A11 바이오닉’을 탑재한 첫 제품이지만, 기존 아이폰7을 업데이트한 수준이라 구매 욕구를 자극하기에는 부족하다는 평가가 나온다. 또 다른 신작인 아이폰X(텐)의 대기수요가 많은 점도 흥행에 제한적인 요인으로 지적되고 있다.

로젠블랫증권의 쥔 장(Jun Zhang) 애널리스트는 최근 보고서에서 아이폰8의 미국 내 선주문량이 아이폰6와 아이폰7 선주문량보다 크게 줄었다고 주장했으며, 중국에서는 발매 첫날 전매특허 같았던 구매 대기 행렬이 사라졌다.

배터리 균열 논란도 악재로 작용하고 있다. 최근 애플 본사는 아이폰8에서 발생한 배터리 균열 현상에 대해 조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6일(현지 시간) 미국 정보기술(IT) 전문매체 더 버지 등 외신에 따르면 아이폰8에 내장된 배터리가 부풀어 올라 디스플레이가 볼록하게 휜다는 신고가 이어지고 있는 것과 관련해 애플은 “우리는 이 사실을 주시하고 있다. 그리고 현재 조사가 진행되고 있다”는 성명을 내놨다.

이 같은 배터리 균열 논란의 결과와 다른 신작 폰의 출시 일정 등이 아이폰8의 국내 판매에도 상당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아이폰8의 출고가는 699달러(한화 약 80만원), 8플러스가 799달러(90만원)부터 시작한다. 국내 출고가는 부가세를 포함해 100만원 안팎에서 형성될 것으로 예상된다.

pdj24@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100% 무료 만화
포토슬라이드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걸그룹~ 엉밑살 보이며 노골적 섹시댄스~~~
    걸그룹~ 엉밑살 보이며 노골적 섹시댄스~~~
  •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