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노벨평화상 수상 NGO 사무국장 “트럼프와 김정은, 핵 위협은 둘 다 불법”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올해 노벨평화상을 수상한 핵무기폐기국제운동(ICAN)의 베아트리스 핀 사무총장은 미국과 북한을 향해 핵 위협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6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핀 대표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에게 전달하고 싶은 메시지가 있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말하면서 양국 정상을 비판했다. 그는 핵무기 보유는 물론 핵무기 사용 위협도 불법이라며 “둘 다 멈춰야 한다”(They need to stop)고 강조했다.

또 노벨평화상 수상을 기회 삼아 최대한 많은 국가가 유엔핵무기금지조약에 서명하고 비준하도록 압박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이날 노르웨이 노벨위원회는 2017년 노벨평화상 수상자로 ICAN을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ICAN은 120여개 나라가 참여한 유엔의 핵무기 금지 조약을 이끌어낸 바 있다.

노벨위원회는 “국제핵무기폐기운동은 인류의 재앙이 될 수 있는 핵무기의 위험성을 국제사회에 알리고 핵무기 금지 조약을 이끌어내는 데 공로를 세웠다”며 선정 이유를 밝혔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