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소득은 그대로, 금리ㆍ집값 올라…내집마련 부담 5년來 최고
[헤럴드경제=홍성원 기자]소득은 그대로인데 대출금리ㆍ아파트 가격이 오르면서 집을 구매하는 부담이 5년만에 최고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6일 주택금융공사에 따르면 분기별로 산출하는 ‘주택구입부담지수(K-HAI)’가 올해 2분기 전국 평균 60.1을 기록했다. 2012년 2분기 65.3을 기록하고 같은 해 3분기 59.4로 내려간 뒤 5년만에 K-HAI가 60대로 올라간 것이다. 

이 지수는 한국은행이 발표하는 주택담보대출 가중평균금리, 한국감정원이 집계하는 아파트 시세, 통계청이 발표하는 2인 이상 도시근로자의 최근 1년 평균 소득을 감안해 산출한다.

기준치는 100이다. 주택담보대출 원리금 상환에 가구소득의 25%를 부담하는 것을 말한다. 금리ㆍ집값이 오르거나 소득이 줄어들면 지수가 높아진다.

1년 전과 비교해 전국 평균 대출금리는 연 2.77%에서 연 3.22%로 올랐다. 아파트 가격도 2억4000만원에서 2억5000만원으로 상승했다.

반면 소득은 거의 그대로였다. 지난해 2분기에 439만원, 올해 2분기에 438만원이었다.

K-HAI가 가장 높은 지역은 서울(107.2)이었다. 1분기 대비 2분기 지수 상승폭이 전국 평균(0.8포인트)보다 높은 지역은 서울, 제주, 부산, 강원, 전북, 전남순이었다.

hongi@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