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통신
  • 5G-5G기지국 주파수 결합LGU+, 국내 첫 시연 성공

  • 기사입력 2017-09-26 11:3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저주파수-고주파수 대역의 결합
기지국 경계 이동해도 품질 유지


LG유플러스는 5G용 주파수로 유력하게 점쳐지는 저주파수 3.5㎓와 고주파수 28㎓ 대역을 결합시켜 전송 속도를 높이는 ‘듀얼 커넥티비티(Dual Connectivity)’ 기술의 필드 테스트를 성공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시연은 화웨이와 서울 마포구 상암동 LG유플러스 사옥과 인근 5G시험기지국간 결합시험을 통해 진행했다. 회사는 3.5㎓기지국과 28㎓ 기지국에서 동시에 데이터를 전송해 약 20Gbps의 속도가 제공되는 것을 확인했다.

이 기술은 전파도달거리가 긴 기지국(메크로셀)에서는 휴대전화와 기지국이 제어신호를 주고받는 것(시그널링)을 처리하고, 메크로셀과 전파도달거리가 짧은 기지국(스몰셀)에서 동시에 데이터를 전송해 데이터 전송속도를 높이는 동시에 기지국간 경계지역을 이동하더라도 서비스 품질을 유지할 수 있도록 한다.

LG유플러스 직원들이 3.5㎓와 28㎓를 결합시켜 전송속도를 높이는 ‘듀얼 커넥티비티’ 기술의 필드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다. [제공=LG유플러스]

커버리지가 넓은 3.5㎓기지국을 기본망으로, 트래픽 밀집지역에 초고속 데이터 전송이 가능한 28㎓기지국을 추가로 구축하고 이 기술을 적용하면 핫스팟 지역에서 3.5㎓, 28㎓ 기지국에서 동시에 전송하는 초고속 데이터 서비스를 경험할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지금까지 건물 내 실험실 환경에서 4G-4G 기지국간 ‘듀얼 커넥티비티’ 기술 시연은 있었지만, 5G-5G 기지국을 결합한 필드테스트를 시연한 것은 국내 처음이라고 설명했다. 또, 앞으로 4G-5G 이종(異種) 기지국간 결합에 이 기술을 활용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고 덧붙였다.

김대희 LG유플러스 5G전략담당 상무는 “5G 네트워크 운용의 핵심역할을 하게될 듀얼 커넥티비티 기술의 필드테스트를 국내 최초로 성공함으로써, 고품질 5G 서비스 제공의 중요한 계기를 마련하게 됐다”며 “5G 시대에도 차별화된 서비스 제공을 위해 차세대 신기술을 지속 개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정윤희 기자/yuni@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