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전체보기

  • 친박 vs 홍준표…한국당 쪼개지나

  • 기사입력 2017-09-14 18:32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박근혜 출당ㆍ인적청산 놓고 정면충돌 양상

-친박계 어제 모여…대응책 논의



[헤럴드경제]자유한국당이 쪼개질까.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탈당 권유’ 등 인적혁신안을 당 혁신위원회가 내놓으면서 당내 갈등이 본격화되고 있다.

혁신안이 발표된 13일 당일에는 ‘친박’(친박근혜)계의 공개적 반발 강도가 다소 약했다.

그러나 홍준표 대표가 14일 연세대 특강을 통해 친박을 원색적으로 비난하자 ‘더이상 못 참겠다’는 듯 대반격에 나섰다.

홍 대표는 이날 친박계에 대한 공세의 고삐를 바짝 조이며 인적청산의 당위성을 역설했다. 그는 특강에서 “한국 보수우파를 궤멸시킨 책임을 물어 당을 나가라고 했다”며 “한국당은 탄핵을 당한 정당이라는 프레임(틀)에서 아직 벗어나지 못했다. 그분들에 묶여 도매금으로 좌절하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이어 “친박에 대해 국민이 많은 오해를 하고 있다”면서 “친박은 이념집단이 아니다. 국회의원 한 번 하기 위해 박 전 대통령의 치맛자락을 잡은 집단이지, 이념으로 박 전 대통령과 뭉쳐진 집단이 아니다”고 비난했다.

‘박근혜ㆍ서청원ㆍ최경환 출당 카드’에 이어 터져 나온 홍 대표의 이 같은 공개비난에 친박계는 내부적으로는 격앙된 분위기다. 한 친박계 의원은 “홍 대표가 당을 사당화하려는 의도로 이른바 인적청산을 주도하고 있다”며 “홍 대표가 스스로 자기 무덤을 파는 것이다. 홍 대표의 정치적인 몰락을 초래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태흠 최고위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홍 대표의 특강 내용을 공개적으로 비판했다. 김 최고위원은 “홍 대표의 박 전 대통령 출당 추진과정과 연세대 특강을 보면 안타깝고 답답하다”며 “독고다이는 조직의 리더가 될 수 없다. 시라소니는 상대를 물어뜯어 제압할 수 있어도 조직의 무리를 이끌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일부 친박계 의원들은 전날 저녁에 모여 향후 대응 방안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자리에서 친박계 의원들은 의원총회를 열어 이번 혁신안에 대해 공식적으로 문제를 제기해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일각에서는 제기되고 있는 친박계 의원들의 집단탈당에 대해서는 “전혀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복수의 친박계 의원들은 전했다.

친박계 의원들은 조만간 다시 모여 대응책을 논의할 계획이다.

친박계의 반발과 별개로 현역인 서청원·최경환 의원에 대해 탈당 권유를 확정하고, 불응 시 실질적인 제명 조치에 들어간다고 해도 절차적인 문제를 놓고 상당한 논란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당헌·당규에 따르면 탈당 권유를 받은 열흘 내에 탈당신고서를 제출하지 않으면 지체 없이 제명 처분을 하도록 하고 있다. 또 국회의원 제명은 의원총회 재적의원 3분의 2 이상의 찬성으로 확정하도록 하고 있다.

이에 따라 서청원·최경환 의원이 탈당을 거부하는 경우 곧바로 제명 처분을 할 수 있는지, 아니면 의총에서 3분의 2 이상의 찬성을 얻어야 하는지를 놓고 해석이 엇갈리고 있다.

한편, 홍 대표는 이날 특강에서 바른정당과의 통합에 대해 “난파될 줄 알았던 배의 선장이 바뀌고 수리해서 지금은 정상 운영하고 있다”며 “바른정당으로 나갔던 사람들이 돌아오는 게 정상”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비박(비박근혜)계 의원들은 이번 혁신안 발표로 통합을 위한 기반은 마련된 만큼 이제는 본격적으로 통합 작업에 속도를 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화끈~ 삼바여인 변신은 무죄~~
    화끈~ 삼바여인  변신은 무죄~~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