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생생코스닥] 에치디프로, 경영권 분쟁 종료

  • 기사입력 2017-09-14 18:07 |김지헌 기자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 기업가치 높이기 위해 ‘신규사업’도 준비

[헤럴드경제=김지헌 기자] 코스닥 상장사 에치디프로는 주식회사 케이에스와이의 소송 취하로 3개월여 간 이어왔던 경영권 분쟁이 종료됐다고 14일 밝혔다.

업계 관계자는 “양측의 오해로 인한 장기간의 경영권 분쟁은 결국 기업가치 상승에 전혀 득이 되지 않을 뿐만 아니라, 회사를 믿고 바라보는 많은 주주들에게 염려와 손해를 끼칠 수 있다는 공감대가 형성됐다”며 “협상과정에서의 양측의 오해가 풀린 것으로 판단했기 때문인 것”이라고 말했다.

회사 관계자는 “케이에스와이가 주주총회개최금지가처분 등 4건의 소송 신청을 모두 취하해 그동안 내홍을 겪어 왔던 경영권 분쟁이 완전히 해소됐다”며 “경영권 분쟁이 종료되면서 기존 사업을 강화하고 미래 신사업 추진에 박차를 가하기로 했으며, 이를 위해, 정관변경ㆍ임원선임을 위한 임시주주총회소집을 결의했다”고 밝혔다. 

그는 또 “기업가치 하락에 대한 시장의 우려를 잠재우고 건실한 기업 지배구조와 경영체제를 구축해 기업성장을 위한 영업활동에 더욱 집중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에치디프로는 지난해 매출 329억원, 영업손실 27억원을 기록했따. 경영권 분쟁이 해소되면서 올해 매출도 늘어나고 순이익 흑자기조도 이어질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이인기 에치디프로 경영기획팀장은 “회사 신제품인 열화상카메라(IP Thermal)과 3차원(3D) 카메라(3D Depth Camera)제품 영업에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에이치디프로는 우수한 연구개발 인력을 보유하고 있어, 유무선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보안 산업 분야의 사물인터넷(IoT) 플랫폼 리딩 기업으로 도약하고 있다”고 밝혔다.

최정환 대표이사는 “경영권분쟁 소송 등으로 인한 경영의 불확실성으로 인해 저평가됐었던 에치디프로의 기업 가치를 높이기 위해, 회사의 모든 임직원은 고부가가치 제품과 서비스를 통한 수익 중심 경영과 주주이익 극대화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경영 내실화는 물론 새로운 성장 동력이 될 미래 산업 발굴과 투자에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raw@heraldcorp.com



사진=오픈애즈
핫이슈 아이템
100% 무료 만화
포토슬라이드
  • 걸그룹~ 엉밑살 보이며 노골적 섹시댄스~~~
    걸그룹~ 엉밑살 보이며 노골적 섹시댄스~~~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스텔라~ '숨겨진 '볼륨감'~ '매혹적 비키니 자태'~~
    스텔라~ '숨겨진 '볼륨감'~  '매혹적 비키니 자태'~~
  •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