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뉴스속보

  • [헤럴드e렛츠런]데뷔 3년만에 100승 질주…부산경마 ‘안우성’ 시대 예고

  • 기사입력 2017-09-14 14:36 |황해창 기자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부경경마 최초 말관리사 출신 조교사 데뷔 3년 만에 100승

[헤럴드경제=황해창 기자]한국마사회 렛츠런파크 부산경남 ‘안우성(43)‘ 조교사가 데뷔 3년만에 통산 100승을 챙겼다. 부경경마의 신흥 프렌차이즈를 예고하며 자신만의 발자취를 그려가고 있다.

안우성은 지난 8일 렛츠런파크 부산경남에서 열린 제9경주(국3등급, 1400m)에서 최시대 기수와 함께하는 ‘하이퍼루프(3세, 수)’로 1승을 낚아 통산 100승을 달성했다. 출발부터 선두권을 유지하며 앞서가는 판타스틱 조이(3세, 암)를 바짝 추격했다. ‘하이퍼루프’는 막판 직선주로에서 폭발적인 추입력을 발휘하며 단독 선두로 치고나가 승리를 챙겼다.

안우성 조교사 [사진제공=렛츠런파크]

이로써 안우성은 100승을 달성하며 2017년 경주 출전기준 32명의 부경 조교사 중 성적 2위로 껑충 올라섰다. 211전 37승, 2승 32회, 승률 17.5%를 보여주고 있다. 안우성은 2014년에만 해도 조교사 성적 29위로 눈에 띄는 행보를 보여주지 못했다. 불과 3년만에 2위까지 쾌속질주 한 것이다. 현재 1위가 한국 최고의 명장인 김영관 조교사임을 감안하면 안 조교사의 고공행진은 부경경마에 거센바람을 일으킬만 하다.

안 조교사의 이력은 독특하다. 2004년 렛츠런파크 부산경남 말관리사로 입사해 조교사로 데뷔한 첫 번째 사령탑이다. 부경에는 총 32명의 조교사가 있는데 외국인 조교사 4명을 제외한 28명의 조교사 중 가장 젊다. 말관리사 시절 독보적인 경주마 혈통 분석과 훈련 성과를 장점으로 지난 2014년 39살에 조교사로 데뷔했다. 부경 조교사 평균 나이가 50세란 점을 고려하면 성장이 매우 빠른 편이다.

경주마 훈련비법을 묻는 질문에 안 조교사는 “특별한 건 없다. 그저 경주마별 상태를 잘 파악해 그 말에 맞게 훈련을 하려고 노력한다”며 “말들이 워낙 신체조건이 다르다. 어릴 때 빨리 성장하는 말이 있는 반면, 늦게 힘이 차서 서서히 능력을 발휘하는 말이 있다”고 말했다.

15조를 운영하는 안 조교사는 ‘팀웍’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한다. 주변에서도 안 조교사의 리더십 장점 중 ‘오픈마이드’를 가장 먼저 꼽을 정도다. 본인이 말관리사에서 시작해 조교사가 되었기 때문에 누구보다 말관리사의 생활에 대해 잘 알아 15조 팀원들과의 원활한 소통을 위해 노력한다.

지난 10일 시행한 코리아컵 국제대회에서 다소 저조한 성적을 보인 국내 경마에 대해 안 조교사는 “일본도 처음 국제대회를 개최할때는 외국 경주마한테 많이 졌다고 들었다. 한국도 국제대회 경험을 통해 많은 경험을 쌓으며 부족한 점을 보완하면 선진국 수준으로 도약할 것.“이라며 ”한국 특유의 열정을 믿는다.”고 힘주어 말했다. 

hchwang@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화끈~ 삼바여인 변신은 무죄~~
    화끈~ 삼바여인  변신은 무죄~~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