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뉴스속보

  • 가을철 불청객 진드기 경보…감염병 사망자 244%↑

  • 기사입력 2017-09-14 06:39 |김대우 기자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헤럴드경제=김대우 기자]올해들어 지난달까지 야생 진드기가 옮기는 감염병인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사망자가 전년보다 무려 244%나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작은소피참진드기가 옮기는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환자와 사망자가 8월 말 기준으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각각 121%, 244%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SFTS 환자는 법정 감염병으로 지정된 2013년 36명에서 2014년 55명, 2015년 79명, 2016년 165명으로 꾸준히 늘었다. 올해는 8월 31일까지 139명으로 집계됐다. 망자 수는 2013∼2016년 17명, 16명, 21명, 19명이었지만, 올해는 이미 31명이 숨졌다.

보건당국은 추수, 벌초와 성묘, 등산 등 야외활동이 많아지는 가을철을 맞아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SFTS는 참진드기 활동이 활발한 4~11월 주로 환자가 발생한다. 매개 진드기에 물린 뒤 1~2주 이내에 고열과 구토, 설사 등의 증세가 나타나며 백혈구와 혈소판이감소한다. 아직 항바이러스제가 없어 증상에 따라 처치하는 대증요법으로 치료하는게 전부다. 진드기에 물리지 않는 것이 최선이라는 얘기다.

쯔쯔가무시증은 활순털진드기 유충이 왕성하게 활동하는 9월 말~11월 말 90% 이상이 발생한다. 1~3주 잠복기 이후 고열과 오한, 근육통, 발진, 가피(검은 딱지) 등의 증상이 나타나며 항생제로 치료한다.

진드기 매개 감염병을 예방하려면 농업과 관련된 작업이나 야외활동을 할 때는 긴 옷 등으로피부 노출을 최소화하고, 풀밭 위에 옷을 벗어두거나 눕지 말아야 한다. 귀가한 뒤에는 즉시 샤워와 세탁을 하는 것이 좋다. 야외활동후 2주 이내에 고열이나 두통 등 감기와 유사한 증상이나 설사 등의 증상이 생기면 즉시 병원을 찾아 치료를 받아야 한다.
dewkim@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화끈~ 삼바여인 변신은 무죄~~
    화끈~ 삼바여인  변신은 무죄~~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