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속 타는 슐츠, 메르켈에 “토론 한 번 더 하자”

  • 기사입력 2017-09-13 15:29 |김현경 기자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메르켈에 편지 제안
-獨 언론 “수용 가능성 낮아”


[헤럴드경제=김현경 기자] 오는 24일(현지시간) 예정된 독일 총선을 열흘 남짓 앞두고 마르틴 슐츠 사회민주당 총리 후보가 총리직 4연임에 도전하는 기독민주당 앙겔라 메르켈 총리에게 양자 TV 토론을 한 번 더 하자고 편지로 제안했다.

슐츠 후보는 12일 제2공영 ZDF TV가 자신을 단독으로 불러 마련한 대담 프로그램에서 이같은 사실을 밝혔다고 슈피겔 온라인이 보도했다.

[사진=AP연합]

슐츠 후보는 지난 3일 열린,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간주된 양자 TV 토론에서 독일에 필요한 중대한 문제들이 토의되지 않았다고 제안 배경을 밝혔다.

그는 “예를 들어 디지털화, 노동의 미래, 연금, 그리고 교육”이 토론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는 메르켈 총리 역시 매우 제한된 주제만 토의됐다고 지난 토론을 비판했다면서 “나 역시 절대적으로 같은 의견”이라며 수용을 촉구했다.

편지는 사민당 당수 직함을 사용해 이날 총리실 주소로 메르켈 총리에게 직접 발송됐다.

우편 문화가 발달한 독일이지만 총선에 임박해 주요 정당 총리 후보가 상대 후보에게 편지를 보내 추가 토론을 요구한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로 보인다.

독일 언론은 슐츠 후보의 토론 제안을 보도했지만, 메르켈 총리가 총리 직선제가 아닌 독일 선거제도의 현실 등을 들어 두 정당 총리 후보들만의 예외적인 토론 경쟁에 부정적이라면서 2차 토론이 성사되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pink@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화끈~ 삼바여인 변신은 무죄~~
    화끈~ 삼바여인  변신은 무죄~~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