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뉴스속보

  • 與 “MBㆍ박근혜 정권 ‘무능 외교’로 文정부가 곤혹”

  • 기사입력 2017-09-08 08:05 |최진성 기자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헤럴드경제=최진성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이명박ㆍ박근혜 정부의 무능한 외교 정책으로 인해 문재인 정부가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밝혔다.

김현 민주당 대변인은 8일 오전 YTN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 ‘문재인 정부의 안보 정책이 실패했다’는 야당의 주장에 “동의할 수 없다”면서 이 같이 반박했다. 김 대변인은 “문재인 정부가 들어선지 4개월이 됐다”면서 “(보수정권의 외교 무능을) 마치 문재인 정부의 잘못으로 규정하는 것은 지난친 정치공세”라고 주장했다.

그는 특히 각 야당의 내부 문제를 무마하기 위해 문재인 정부의 안보 정책 실패 주장으로 자구책을 마련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현재 바른정당은 금품수수 의혹이 제기된 이혜훈 전 대표가 사퇴했고, 국민의당은 안철수 대표 취임 이후 당내 통합 문제로 곤혹을 치르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닷새째 국회 의사일정을 거부(보이콧)하고 있다.


김 대변인은 “이명박ㆍ박근혜 정부에서 대화 노력은 하지 않고 남북관계를 경색 국면으로 만들었다”면서 “이를 문재인 정부의 책임으로 몰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박근혜 정부는 사드를 졸속으로 배치한 문제를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남북관계, 북미관계, 한중관계, 한일관계 등 다각도의 외교관계에서 풀기 위해 노력을 해야 하는데 그런 노력을 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하태경 바른정당 의원이 추미애 대표를 비난한 데 대해 “바른정당 최고위원으로서 다른 정당의 대표에 대해 예의를 갖춰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이혜훈 전 대표가 불미스러운 일에 연루된 데 대해 민주당에서 비판하지 않고 있다는 점도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주장에 대해선 “야당이 책임감 없이 얘기하고 있다”면서 “한반도에서는 전쟁이 일어나면 안되기 때문에 비핵화를 강조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사드 배치에 대해선 “북한의 6차 핵실험이 실시되면서 한미관계를 공고화해야 하고 중국의 역할을 좀 더 강조하기 위해 추가 배치할 수밖에 없었다”면서 “일반환경영향평가가 끝나면 국회 비준을 받아야 한다는 입장에는 변화가 없다”고 덧붙였다.

ipen@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미녀 테니스 요정~ 아찔한 스매싱~~
    미녀 테니스 요정~  아찔한 스매싱~~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화려~섹시~ 파리의 유혹~~~
    화려~섹시~  파리의 유혹~~~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