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댓글 5000원, 게시물 1만원…원세훈 세금으로 댓글장사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국정원의 적폐청산TF가 이명박 정부가 운영한 ‘댓글부대’가 댓글, 게시물, 게시물 추천 등의 행위에 값을 매겨 돈을 지급했다고 JTBC가 24일 보도했다.

당시 원세훈 국장은 인터넷 게시물에 댓글을 달면 5000원, 직접 긴 게시물을 쓰면 1만원 이상, ‘찬성’이나 ‘반대’를 클릭하면 건당 500원을 준 것으로 드러났다.


‘국정원 댓글’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지난 23일 국정원 퇴직자 모임인 양지회의 서울 서초구 사무실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국정원은 댓글부대의 이런 행위에 따라 돈을 지급할 때 현금을 사용했다. 나중에 문제의 소지가 될 흔적을 남기지 않으려 했다는 의혹이 제기되는 대목.

원세훈 국정원장 취임 후인 2009년 5월 이명박 정부의 댓글부대가 처음 만들어졌고 3년 후인 2012년에는 30개 팀까지 불어났다고 한다.

이 팀 운영에 한 달에 많게는 2억5000만원이 소요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댓글부대의 각 팀장들 은행계좌를 추적하고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